2018.01.18 (목)

  • -동두천 1.5℃
  • -강릉 6.6℃
  • 흐림서울 3.3℃
  • 박무대전 4.4℃
  • 박무대구 4.8℃
  • 박무울산 2.6℃
  • 박무광주 4.4℃
  • 맑음부산 5.4℃
  • -고창 3.9℃
  • 흐림제주 8.9℃
  • -강화 2.7℃
  • -보은 1.8℃
  • -금산 2.1℃
  • -강진군 2.0℃
  • -경주시 0.9℃
  • -거제 2.9℃
기상청 제공

인터뷰

김기태 감독 "또 다른 KIA가 되자"

4.



'디펜딩 챔프' 김기태 KIA 감독이 2018 시즌을 맞아 정상 수성을 목표로 세우며 새로운 변화를 주문했다.

  1. 김기태 감독 "또 다른 KIA가 되자"
  2. "나부터 바꾸겠다".
  3.  KIA 김기태 감독

  4. '디펜딩 챔프' 김기태 KIA 감독이 2018 시즌을 맞아 정상 수성을 목표로 세우며 새로운 변화를 주문했다. 작년 8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과 한국시리즈 불패신화를 이으며 KBO 리그 최강자가 되었지만 이제는 다른 팀의 도전을 받는 위치에서 힘차게 응전하자는 것이다.
  5. 김 감독은 "작년 시즌 우승하면서 우리 선수들이 많이 성장했다는 것을 느꼈다. 팀이 힘들었을 때 무너지지 않았다. 우리 선수들이 이기는 힘을 알았고 실제로 보여주었다.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면서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고마움을 전했다.
  6. 새해를 맞이하는 각별한 마음과 각오도 함께 전했다. 그는 "올해 목표는 당연히 정상 수성이다. 이를 위해서는 또 다른 KIA, 또 다른 선수, 또 다른 김기태가 되어야 한다. 이제는 모든 사람들이 우리를 본다. 나부터 바꾸겠다. 아울러 (코치 및 선수들도) 다시 한번 의식을 바꾸어야 한다"고 목소리에 힘을 주었다.
  7. 구체적으로 어떻게 바꿀 것인지는 밝히지는 않았지만 집권 2기를 맞아 새 술을 새 부대에 담겠다는 마음만은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 변화의 조짐은 이미 있었다. 1~2군 코치진을 대폭 교환 배치했다. 스프링캠프에서 훈련의 내용이나 방식도 변화를 줄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기존의 동행 리더십, 즉 선수들과의 소통을 중시하면서도 달라진 리더십도 예상이 된다.
  8. 또 하나 김 감독의 새로운 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은 체력 테스트 재도입이다. 2015년과 2016년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실시했고 작년에는 건너뛰었다. 주요 테스트 항목은 장거리 달리기와 인바디 검사이다. 제대로 몸을 만들어야 기준선을 통과할 수 있다. 김 감독은 이를 토대로 오키나와 전지훈련 참가 명단을 확정 짓는다.
  9. 아무래도 작년 우승 이후 훈련에 소홀했던 점을 고려한 조치이다. 대신 테스트 날짜를 1월 18일로 늦추었다. 김 감독이 체력 테스트를 다시 도입하자 선수들도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 나와 체력훈련을 펼치며 전지훈련을 대비하고 있다. 이제는 작년 우승의 여운보다는 새로운 시즌에 대한 기대감이 넘치는 얼굴 표정이다.


  10. 김 감독이 달라진 KIA를 주문한 것은 모든 구성원들에게 2015년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메시지로 풀이할 수 있다. 기존에는 도전자였지만 이제는 정상을 수성하는 위치이다. 팀 전력도 하위권에서 상위권으로 올랐다. 이제는 향후 꾸준히 상위권 전력을 유지하는 것도 큰 숙제로 꼽힌다


  11. 올해도 KIA는 우승 후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동시에 넥센, 롯데, SK, LG 등 탄탄한 전력 보강을 이룬 팀들의 강력한 도전을 받고 있어 수성을 장담하기 어렵다. 변화 없이 우승에 안주한다면 언제 하위권으로 떨어질 지도 모른다. 달라진 KIA를 강조한 것은 다시 도전하는 마음으로 강자의 위치를 지키자는 선언이나 다름없다.




이은방 광주광역시의회 의장, 송.신년사 이은방 광주광역시의회 의장 광주광역시의회 의장, 송.신년사 발표 이은방 광주광역시의회 의장은 27일 오전 의장 집무실에서 금년 한해 의정 성과와 내년도 의정 방향을 설명했다. 이 의장은 ‘촛불민심의 힘으로 시민주권시대가 열렸으며 역사를 바로 세우고 희망을 만들었다’면서 ‘제7대 후반기 의회는 12년 만에 양당체제로 출범했지만「겸손과 배려, 상식이 통하는 의회」를 구현하면서 의원들이 경쟁적으로 노력했다’고 자평했다. 지난 한 해 121일 회기 동안 조례안 196건을 포함해 총 386건 의안을 처리했으며, 행정사무감사도 87개에서 103개 기관으로 확대했고, 6조5천억 원에 달하는 2018년도 예산을 심의했으며 초중고 전학생에 대한 무상급식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제7대 광주시의회가 6개월의 임기를 앞두고 있지만 민생을 꼼꼼히 살피면서 흔들림 없이 시민의 삶에 관심을 쏟고 집행부에 감사와 견제와 더불어 현장에서 답을 찾고 생산적 대안과 전략을 제시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의장은 청년일자리 창출, 친환경자동차, 에너지신산업, 문화콘텐츠산업 육성 등 시대에 부응하는 미래 먹거리 산업의 기반 마련과 더불어 도시철도 2호선 건설, 군공항 이전, 아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