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6 (일)

  • 흐림동두천 20.8℃
  • 구름많음강릉 20.5℃
  • 박무서울 21.2℃
  • 박무대전 21.8℃
  • 흐림대구 22.2℃
  • 흐림울산 22.3℃
  • 박무광주 22.7℃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1.5℃
  • 맑음제주 25.2℃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20.0℃
  • 흐림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인터뷰

“수묵산수의 대가 아산 조방원 선생 유작 전남지역에 기증돼야”

-미술관 명칭변경 논란에 지역 대표적 화백 작품 기증 꺼려 -


김기태 의원 (더불어민주당, 순천1)


김기태 의원 (더불어민주당, 순천1)은 11일 전남도가 ‘남종화의 거장’ 조방원 선생의 미공개 유작 등 예술품과 문화유산을 전남지역에 기증받아 상설 전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

소치·의제·남농을 거쳐 내려온 남종문인화의 대가이자 수묵산수의 대가로 불리는 아산 조방원 화백은 평생에 걸쳐 수집한 간찰, 목판각 등 소장품 6,800여 점과 4,200여 평의 대지를 ‘전남아산미술관’이란 명칭으로 개관하기로 하고 지난 1996년 전남도에 기증한 바 있다.

그러나 1996년 기증 후 개관한 미술관은 애초의 명칭과 달리 여러 논란 끝에 ‘전라남도 옥과미술관’이란 명칭으로 개관한 지 22년이 지나고 있다.

그 후 아산미술문화재단은 조방원 화백의 미공개 유작 200여 점과 수집·소장한 문화유산 등 약 6,600여 점을 기증할 장소를 두고 곡성군과 순천시와 최종성사 단계까지 논의가 있었지만, 끝내 무산되고 말았다.

김 의원은“미술관 명칭 변경 논란 때문에 우리 지역 대표 수묵화백의 작품이 기증되지 못해 안타깝다”면서 “세계적인 미술관 브랜딩에서도 예술가의 명칭을 넣는 것은 추세”라며 피카소 미술관, 구겐하임 미술관, 이중섭 미술관 등을 예로 들었다.

이어 김 의원은“광양시에 도립미술관이 새롭게 지어지고 있어, 굳이 도립미술관의 명칭을 고수할 필요가 없다”면서 “전남도가 추진하는 남도문예 르네상스와 국제수묵비엔날레의 성공을 위해서도, 아산 선생의 작품과 소장문화유산을 우리 지역에 기증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주홍 농해수위원장, 국회예산정책처·국회입법조사처중립성, 객관성 의무화 법안발의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 국회예산정책처와 국회입법조사처의 구성원들이 중립성과 객관성을 가지고 직무를 수행하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되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재선,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군)은 국회예산정책처와 국회입법조사처의 소속원들이 사무를 처리할 때 중립성과 객관성을 유지하도록 명시하는 「국회예산정책처법」 개정안과 「국회입법조사처법」 개정안을 11일 국회에 제출했다. 국회예산정책처와 국회입법조사처는 각각 국가의 예·결산 기금 및 재정운용과 관련된 사항, 그리고 입법 및 정책과 관련된 사항을 조사·연구하여 자료를 제공하는 등 국회의 의정활동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현행법에서는 국회예산정책처와 국회입법조사처의 직무에 관한 독립성을 명시하면서, 각 처장이 사무를 처리함에 있어 전문성을 확보하고 중립성을 유지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하지만 날로 증대되는 두 조직의 중요성을 고려하면, 처장 뿐만 아니라 모든 소속원들이 객관적이고 중립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도록 규정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이번 개정안은 국회예산정책처와 국회입법조사처가 직무를 수행할 때 중립성과 객관성을 유지하도록 규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황주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