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8℃
  • 맑음강릉 22.5℃
  • 구름조금서울 23.5℃
  • 맑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3.1℃
  • 맑음제주 22.3℃
  • 구름조금강화 21.0℃
  • 맑음보은 23.8℃
  • 맑음금산 24.0℃
  • 맑음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사회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천원의 아침밥' 체험

-모교인 전남대서 학생들과 담소 나누며 아침밥 중요성 강조

[투데이전남=정길도 취재부장]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7일 모교인 전남대를 찾아 '천원의 행복'을 맛봤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전남대 제1학생회관 식당에서 '천원의 아침밥' 캠페인을 했다.

청년들의 아침을 거르지 않는 건강한 식습관 형성과 쌀 소비 확대를 위한 행사다.

이 장관은 현금 1천원을 내고 식권을 사서 식판에 음식을 담은 뒤 정병석 전남대 총장, 학생들과 아침 식사를 함께했다.


전남대 출신인 이 장관은 후배 학생들과 담소를 나누며 격려하기도 했다.

이 장관은 "천원짜리 아침밥이라고 하지만, 시중 여느 식당 못지않게 밥이 차지고 반찬도 입맛에 맞게 잘 조리돼 학생들이 맛있게 먹을 수 있겠다"며 "많은 대학생이 집에서나, 학교에서나 아침 식사를 거르지 않고 챙겨 먹는 습관을 지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천원의 아침밥이 수도권 대학을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지만, 광주·전남에 신청하는 곳이 많지 않아 아쉬웠다"며 "전남대가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데다가 마침 모교이기도 해 더욱 뜻깊은 식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남대에서는 농식품부와 대학(대학발전기금)에서 1천원씩 지원해 학생들이 1천원만 내고 원가 3천원 상당 아침밥을 먹을 수 있다.


농식품부는 2017년부터 교내 식당에서 1천원에 아침밥을 제공하는 '천원의 아침밥'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올해 캠페인은 지난 4월 시작됐으며 오는 11월까지 전국 16개 대학에서 총 34만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 장관은 식사 후 캠퍼스를 둘러보고 농생명과학대에서 간담회를 열어 정규 교육과정을 통한 예비 농업인 육성, 영농 창업 특성화 과정, 청년 농촌 보금자리 조성사업 등 농정 방침을 설명했다.

Today news/정길도 취재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