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수)

  • 흐림동두천 19.7℃
  • 맑음강릉 23.5℃
  • 흐림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2.3℃
  • 맑음대구 25.0℃
  • 맑음울산 21.4℃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19.6℃
  • 맑음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0.0℃
  • 맑음보은 18.8℃
  • 구름조금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2.3℃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사회

동급생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 ‘살인죄’적용 검찰 송치

-충분한 증거 진술...살인죄 입증이 가능 예상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투데이전남=정길도 정길도 취재부장] 동급생을 장기간 폭행해 숨지게 한 104명이 붙잡혀 검찰로 넘겨졌다.

 

19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동급생을 집단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A(18) 군 등 104명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이들은 지난 9일 오전 1시께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피해자 B(18) 군을 수십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온몸이 붓고 멍이 든 피해자를 가해자들이 랩으로 가사를 만들어 놀리고, 머리를 물속에 들이미는 등 피해자의 폭행 피해 장면이 찍힌 사진·동영상, 폭행 도구 증거 등을 근거로 폭행 치사 혐의를 살인 혐의로 변경했다.

 

특히 가해자 중 일부가 이렇게 계속 때리다가는 죽을 수도 있겠다고 진술한 점으로 미뤄 가해자들이 폭행으로 피해자가 숨질 수 있음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봤다.

 

B 군에게서 금전을 갈취하거나, 빼앗으려는 혐의도 밝혀내 공갈과 공갈미수 혐의도 함께 적용했다.

 

경찰은 폭행 치사 혐의는 3년 이상 유기징역형이 가능하지만, 살인죄를 의율하면 사형 또는 무기징역이나 5년 이상 징역형 등 중형을 피할 수 없다충분한 증거 진술과 함께 사건을 검찰로 보냈으니 살인죄 입증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검찰로 압송되는 가해자 4명은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반성한다는 말 한마디 하지 않은 채 침묵으로 일관했다.

 

가해자 중 3명은 만 18세가 넘지 않지만, 법원의 선고를 받을 때는 모두 18세를 넘겨 형량이 줄어드는 소년법의적용은 받지 않은 전망이다.

Today news/정길도 취재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