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월)

  • 맑음동두천 12.0℃
  • 구름조금강릉 14.4℃
  • 맑음서울 16.6℃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4.9℃
  • 구름많음울산 15.3℃
  • 맑음광주 16.7℃
  • 구름많음부산 17.7℃
  • 맑음고창 13.3℃
  • 맑음제주 20.9℃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0.1℃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4.3℃
  • 구름조금경주시 13.3℃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취재수첩] 스쿨미투, 사후처벌에 앞서 예방적 조치에 힘써야 한다. 광주의 한 사립여고에서 수년간에 걸쳐 많은 여학생들이 선생님들로부터 성희롱을 당한것이 일파만파 이 지역의 큰 이슈로 다가오는 가운데 교육청이 수사 의뢰한 교사 16명에 또 다시 3명이 추가 되었다. 또한 상습적으로 성추행 한 교사 2명에 대해서는 16일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나머지 가해교사 17명도 추가 조사한 뒤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이 학교 남자교사가 39명인걸 감안하면 교사 절반이 성추행을 한 것이다. 학생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교사에 의한 피해로 더욱 더 충격적 논란에 휩싸이고 있지만, 수년간에 걸쳐 행해져 왔던 이런 일들이 왜 이제야 언론에 보도되고 드러나게 됐을까? 이 학교는 학생들의 인권이나 품성이나 이런건 전혀 상관없이 공부만 시키는게 학교의 목적이었고, 몇몇의 학생들은 좋은 대학교에 들어가기도 하고, 그렇게 해서 학교의 체면을 유지했던 것인데, 문제는 지금까지 이런 일들이 비일비재했고 학생들이 학교에 신고를 했어도 학교에서는 말로만 경고를 하고 쉬쉬하며 무마했다는 것이다. 더구나 이 학교가 사립학교 재단 소속이지만, 재단 비리로 관선이사가 파견되고 광주시교육청 파견 교장 두 명이 3년간 연이어 근무했다는 점에서 시 교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