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2.8℃
  • 대전 22.9℃
  • 대구 23.3℃
  • 울산 24.2℃
  • 천둥번개광주 24.2℃
  • 부산 24.0℃
  • 흐림고창 23.9℃
  • 흐림제주 30.2℃
  • 맑음강화 20.6℃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사회

친구 신분증으로 제주 여객기 탑승 …뻥 뚫린 광주공항 보안

-공항 측, 정확한 경위 설명조차 내놓지 못하고 있어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광주에서 제주로 가는 여객기를 타기 위해 친구의 신분증을 내민 20대 여성이 광주공항에서 아무런 제지 없이 탑승 수속 절차를 밟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제주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20대 여성 A 씨는 지난 15일 오전 7시 45분경 제주국제공항에서 광주로 향하는 여객기를 타기 위해 친구의 신분증을 내밀었다.


하지만 신분증을 받아 든 공항 보안 요원은 A 씨와 신분증 사진이 다르자, 제지한 후 A 씨를 경찰에 넘겼다.


알고 보니 A 씨는 지난 13일 광주에서 제주를 갈 때도 친구의 신분증으로 문제없이 항공편을 이용했던 사실이 경찰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A 씨는 친구가 제주 여행 계획을 취소하자, 광주공항에서 신분증이 필요 없는 무인발급기를 이용해 친구의 항공권을 발급받았다. 이후 광주공항 보안검색대를 무사 통과해 제주로 갔다.

 

경찰은 A 씨를 공문서부정행사 혐의로 지난 21일 검찰에 넘겼다.

 

광주 공항 측은 이와 관련 "조사 중이다"라는 말만 반복하며 구체적인 경위를 설명하지 않고 있다.


하루 수천 명 이용객의 항공기 탑승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재발 방지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


광주 공항 보안 업무 담당자와 통화를 시도했지만 "관계기관에 불려 다니느라 통화가 어렵다"며 "조사 후 조치할 계획이다"는 답변만 되돌아왔다.한국공항공사는 광주공항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Today news/최성훈 기자

 




의정

더보기
전승일 서구의원 발의, 이동불편노인 관련 조례안 상임위 통과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광주 서구의회 전승일 의원(농성1,2동,화정1,2동,양동,양3동)이 발의한 광주광역시 서구 이동불편노인 휠체어탑승설비 장착 자동차 공유 이용 조례안이 지난 15일 상임위원회에 통과 되었다. 이 조례안은 고령친화도시 서구의 새로운 노인복지정책사업의 제안으로 전국 1호 조례 발의로서 일상생활에서 이동에 불편을 느끼고 고령자를 대상으로 광주광역시 서구청 소유의 휠체어탑승설비를 장착한 자동차 공유 이용을 통하여 고령자의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가족이 함께 여가활동에 참여할 기회를 확대 시킴으로써 세대간에 화합과 소통을 목적으로 조례를 발의 하였다고 밝혔다. 조례의 적용범위는 만65세 이상 노인으로서 혼자 움직이기 불편하여 타인의 도움없이는 이동이 불편한 이동노인을 말하며, 휠체어차량 이용 신청일 현재 이용 대상자중 1인의 주민등록이 광주광역시 서구로 되어 있는 사람이 이용이 가능 하다라고 말했다. 휠체어차량을 이용하려는 사람은 이용 하려는 기간의 첫날 14일 전부터 7일 전까지 신청하여야 한다. 공휴일은 신청기간에 포함되지 않으며 동일한 이동불편 노인에 대하여 월 1회 공휴일 포함하여 5일을 이용 할수있다고 한다. 휠체어차량 운전은 만26세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