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2.9℃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21.0℃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21.1℃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20.1℃
  • 부산 20.5℃
  • 흐림고창 20.5℃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의정

임미란 광주시의원, 광주교육청의 아동학대 대응“질타”

-최근 5년간 아동학대 관련 예산집행내역은 전무
-피해아동 발견율...전국 특·광역시 중 가장 높아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임미란 광주광역시의회 의원은 18일 광주시 교육청 소관 시정질문을 통해 아동학대 관련 시 교육청의 안일한 대응을 질타했다.

 

임 의원이 시정질문에서 밝힌 보건복지부 최신 자료인 ‘2018아동학대 주요 통계에 따르면 광주지역 아동학대 피해아동 발견율은 인구 천 명당 3.61명으로 전국 특·광역시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 아동학대 신고건수는 20171,036, 20181,157, 20191,116건 등 최근 3년간 3,309건으로 하루 평균 3건이(3.02) 발생되고 있으며 사망사고는 20171, 20192건이 발생된 것으로 나타났다.


임 의원은심각한 아동학대 상황에도 광주시 교육청에서는 법정의무사항인 아동학대 의무자 교육에만 치중하고 현황파악도 못했을 뿐만 아니라 최근 5년간 아동학대 관련 예산집행내역은 전무하다며 질타했다.


이어 아동학대 문제는 단순히 피해아동을 넘어 사회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심각한 범죄로 가해자의 80% 가까이가 부모로 조사되고 있다피해의심 아동에 대한 내밀한 관찰과 피해신고 교육 등 교육당국이 아동학대 최 일선에 나서야 하는 당위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임 의원은 현재, 시 교육청 아동학대 업무가 예방교육과 신고의무자 교육에 치중되어있는 것을 지적하고 아동학대 예방, 대응, 대책 수립을 위한 전담부서 필요성을 제기했다.


답변에 나선 장휘국 교육감은 광주시와 경찰청 아동보호전문기관등과 협력하여 효과적인 아동학대 대응 체계 마련을 위해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아동학대 사례건수는 201410,027건에서 201824,604건으로 4년 만에 14,577건이 늘어 145.3%의 증가율을 나타냈고, 광주시 아동학대 사례 건수는 2014252건에서 2018962건으로 710건이 늘어 281.7%의 증가율을 보여 전국평균 증가율을 두 배 가까이 상회하고 있다.

 

Today news/최창호 취재본부장





의정

더보기
전승일 서구의원, 지역발전 공로 각계 감사패 ‘봇물’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전승일 광주 서구의원(사회도시위원장)이 지역발전에 공헌한 공로로 각계로부터 잇따라 감사패를 받고 있다. 전 의원은 25일 광주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회 해단식에서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이는 지난 2월 대한전문건설협회로부터 받은 감사장을 시작으로 지난 2일에는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로부터 감사패를, 17일에는 농성1동 자생단체 일동으로부터 받은 감사패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 감사패다. 전승일 의원은 서구의회 사회도시위원장으로 직무를 수행하면서 탁월한 리더십과 남다른 봉사정신으로 지역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으며 주민주체의 복지공동체 구현에 앞장 서 왔다. 또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조례를 발의하는 등 왕성한 의정활동과 함께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방역활동, 그리고 광고물 및 불법쓰레기 수거, 취약지 청소를 함께 하는 등 초심을 잃지 않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 오기도 했다. 기영준 주민자치위원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은 전 의원은 “주민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하라는 뜻으로 생각하고, 계속해서 주민들과 마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열심히 발로 뛰면서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


LIFE

더보기
최강욱, ‘윤석열은 장고 끝에 악수둘것’ 전망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고민이 길어지는 가운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은 장고 끝에 악수를 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대표는 8일 KBS1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사항 이행 요구에 답하지 않고 있는 상황을 거론하며 “있을 수 없는 일이 자꾸 벌어지고 있는데 법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장관 지휘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며 "장고 끝에 악수를 둘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이 굉장히 완곡하고 문학적인 표현으로 ‘이런 문제가 있다고들 하니 한 번만 재고해주십시오. 특임검사로 하면 어떻겠습니까’라는 말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 같다”며 “하지만 결국 그게 외통수가 될 것이다. 장관이 ‘지휘 문건에 써진 대로 하라’고 하면 (윤 총장 입장에서는) 아무런 대책이 없다. 그 다음에는 징계받고 범법행위가 있었다면 수사 받고 이런 길밖에 남아 있지 않다”고 했다. 최근 윤 총장이 법조계 원로들을 만나 자문을 구한 사실에 대해서는 “내부 사람들이 규합을 해서 본인을 맹목적으로 지지해주는 상황이 아니다. 그러니 외부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