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9 (목)

  • 맑음동두천 21.8℃
  • 흐림강릉 22.2℃
  • 맑음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2.6℃
  • 흐림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26.3℃
  • 맑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19.9℃
  • 구름조금경주시 22.4℃
  • 구름조금거제 23.5℃
기상청 제공

행정

광주광역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발동

-실내, 실외,어느 곳이든지 착용 의무화...미착용시‘벌금’

URL복사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광주광역시가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모든 장소로 확대한다.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21일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광주지역 거주자 및 방문자를 대상으로 실내, 실외 어느 곳이든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김종효 행정부시장은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현재로서는 마스크 착용이 감염을 차단할 수 있는 최고의 무기”라며 “가족과 이웃을 위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말했다.


광주시는 미착용자에 대해 오는 10월12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13일부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3조 제4항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이날 광복절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서도 추가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김종효 부시장은 “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광주시 권역내 참가자를 인솔한 자(남구 월산동 000교회 담임목사)는 버스에 탑승한 참가자와, 인솔자 소속 교회 신도의 성명, 휴대폰번호 등 정보를 오늘 오후 2시까지 제공하기 바란다”며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에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79조에 따라 형사처벌 될 수 있고, 그 위반으로 감염이 확산돼 발생하는 방역비용 등 모든 비용에 대해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시장은 “일상에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3밀(밀폐·밀집·밀접) 공간에 대한 방문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외출할 경우에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반드시 실천해 달라”고 말했다.

 

Today news/최성훈 기자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민형배·윤건영 "국회의원 국민소환법" 공동 발의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을)은 윤건영 의원(서울 구로을)과 함께 국회의원 국민소환에 관한 법률안인 '국민소환법'을 공동 발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방자치단체의 장과 지방의회 의원은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에 따라 주민소환이 가능하다.하지만 국회의원은 같은 선출직이지만 관련 법안이 없어 직권남용·비위행위에 책임을 묻지 못했다. 국회의원도 소환대상에 포함해 국민 정치참여, 의정활동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민 의원은 설명했다. 이번 제정안은 지역구·비례대표 국회의원 국민소환, 국민소환 서명요청 활동시 전자서명 이용, 국민소환 대상 국회의원에 소명기회 제공 및 시민토론회 개최 등이 주요 내용이다. 민 의원은 “국민소환법 제정을 통해 시민 정치참여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국회가 시민 뜻대로 일하는 국회로 다가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 의원은 "주권자인 국민의 뜻에 따라 의정활동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있어야 한다"며 "국민소환제도를 통해 국민을 위한 책임 정치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 민 의원은 국민소환법 제정과 동시에 기존의 주민소환법에 명시된 절차와 요건을 간소화하고, 그동안 공직선거법 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