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5.6℃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6.4℃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의정

신안군의회 제279회 임시회 개회...9월 2일부터 9일까지 의사일정

"일제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 채택"

[today news 이병철 기자]  신안군의회(의장 김용배)는 9월 2일부터 9월 9일까지 8일간 제279회 신안군의회 임시회를 열고 본격적인 하반기 의사일정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신안군청 (제279회 임시회 개회)


이번 임시회에서는 제4차 수시분 공유재산관리계획안과 조례 제‧개정안 16건을 심사‧의결할 예정이다.

아울러 9월 2일 본회의에서 김혁성 의원의 대표발의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에서 김혁성 의원은 “일본정부의 경제규제는 G20정상회의의 선언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으로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을 주고 있다”면서 “일본은 자유무역주의에 역행하는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들은 대법원의 정당한 판결을 수용하여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은 물론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을 하라”고 촉구하였다.

또한 “신안군의회 의원들은 군민들과 함께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여행 및 일본제품 구매를 자제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 출처 : 신안군청 (군의회 일본경제보복 규탄)


군의회는 "그동안 아베 정권은 강제징용 문제해결과 양국관계의 정상화를 추구하던 우리 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거부해왔으며 우리 정부의 대북제재 불이행등 거짓말과 가짜뉴스를 통해 우리 정부를 모독하고 경제보복조치의 불법.부당함을 은폐하고 있다." 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 신안군의회는 이러한 엄중한 사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행동을 요구하며, 전 군민과 함께 한마음 한 뜻으로 다음과 같이 강력히 촉구한다며 일본은 자유무역주의에 역행하는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본과 전범기업들은 역사왜곡을 중단하고 대법원의 정당한 판결을 수용하여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배상은 물론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을 촉구하며,우리 신안군의회 의원들은 군민들과 함께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여행 및 일본제품의 구매를 자제할 것을 결의한다. "라고 규탄하였다.





신안군의회 제279회 임시회 개회...9월 2일부터 9일까지 의사일정 [today news 이병철 기자] 신안군의회(의장 김용배)는 9월 2일부터 9월 9일까지 8일간 제279회 신안군의회 임시회를 열고 본격적인 하반기 의사일정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신안군청 (제279회 임시회 개회) 이번 임시회에서는 제4차 수시분 공유재산관리계획안과 조례 제‧개정안 16건을 심사‧의결할 예정이다. 아울러 9월 2일 본회의에서 김혁성 의원의 대표발의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에서 김혁성 의원은 “일본정부의 경제규제는 G20정상회의의 선언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으로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을 주고 있다”면서 “일본은 자유무역주의에 역행하는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들은 대법원의 정당한 판결을 수용하여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은 물론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을 하라”고 촉구하였다. 또한 “신안군의회 의원들은 군민들과 함께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여행 및 일본제품 구매를 자제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 출처 : 신안군청 (군의회 일본경제보복 규탄) 군의회는 "그동안 아베 정권은 강제징용 문제해결과 양국관계의 정상화를 추구하던 우리 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나경원, 망국적인 지역감정 조장 발언 파문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부산을 찾아 해묵은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취지의 발언을 해 한심한 정치인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30일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 정권 규탄 부산·울산·경남 집회’에서 “문재인 정권은 광주일고 정권이라는 이야기도 있다”라며 “부·울·경(부산, 울산, 경남)을 차별하면서 더 힘들게 하는 정권에 대해 부·울·경 주민들이 뭉쳐서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그는 부산 집회를 의식한 듯 “이 정권 들어서 부·울·경을 정말 차별하더라. 어떤 통계를 보니 부산 아파트값이 100주 연속 하락이라고 나왔다”라며 “부·울·경의 자영업자들, 제조업자들, 우리 기업인들 다 힘들다고 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간단한 통계만 내도 서울에 구청장 25명 중 24명이 민주당인데 그중에서 20명이 광주, 전남, 전북이더라”라고 말했다. 이같은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한심한 구태 정치라는 비판이 터져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31일 오후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가 ‘이 정권이 광주일고 정권’이라며 망국적 지역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