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3 (월)

  •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13.3℃
  • 맑음서울 18.9℃
  • 맑음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5.9℃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11.5℃
  • 맑음제주 13.0℃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6.7℃
  • 맑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2.7℃
  • 구름조금경주시 13.6℃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정치

청와대, 한미정상회담 보도 관련 '제대로 뿔났다'... 언론사에 유감 표명

‘외교 결례’ ' 문대통령 답변 기회도 얻지 못했다'등 보도 관련 고민정 대변인 논평

[today news 이병철 기자]  25일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17개의 질문, 외교 결례’라는 기사들에 대해서 강한 유감을 표했다.


사진 출처 : 청와대(한미정상회담)


한미정상회담이 끝난 직후 고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무엇이 외교 결례인지 묻고 싶습니다. " "‘질문 수가 결례라고 한다면 외교에 대한 상식이 없는 것이고, 질문 아닌 질문을 포함시킨 거라면 ‘사실 왜곡’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고 대변인은 "24일 한미 정상회담의 모두말씀과 질의응답은 전세계에 생중계 되었으며, 생방송으로 지켜보신 분들은 오히려 어떻게 해서 17개라는 숫자가 나왔는지 의아해 하실 겁니다. 해당 질의응답의 스크립트는 백악관 홈페이지에 그대로 기재가 되어 있고, 누구든 쉽게 해당 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라고 했다.


하지만 몇몇 언론에서는 “제재를 어디에서?”, “목소리를 크게 해 달라”, “다시 말해 주십시오”, “어디에서?”, “계속 말씀 하십시오”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답에 기자가 재차 질문한 것들을 전체 질문 수에 포함시켰으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의 질문을 제대로 듣지 못해 반복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에서 물었던 것들이라고 전했다.


또한 다른 주제의 질문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질문의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되물었던 것들까지 질문 숫자에 포함시켰다고 주장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한미정상회담 캡처)


이어 고 대변인은 "마치 17가지 다른 주제의 질문이 쏟아졌던 것처럼 제목을 쓰는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라며 강하게 언론사를 질타했다.


또 이번 유엔 총회를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은 수많은 나라와 정상회담을 했고, 다른 정상들과의 만남에서도 수많은 질문공세를 받은 바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결례를 당한 것이라면 수많은 다른 정상들 또한 모두 결례를 당한 것인지 되묻고 싶다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정해진 시간을 넘겨 65분 동안 회담을 진행했으며, 장소 또한 우리 측 숙소에서 이뤄졌고,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뒤의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가장 마지막 시간으로 회담 일정을 잡았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의 외교는 국제무대에서 어느 때보다 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외교를 폄훼하는 왜곡보도를 당장 멈춰 주시기 바랍니다." 라고 호소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LIFE

더보기
천정배, 나흘째 3000배 유세…“민주당 싹쓸이 막아 달라” 호소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천정배 민생당 광주 서구을 후보가 지난 9일부터 3000배 유세를 이어가고 있다. 천 후보는 3000배 유세를 통해 ‘호남대통령’의 씨앗이 광주와 호남 전역에 널리 심어지고 뿌리 내리기를 간절히 염원하며 절 하고 있다‘며 이번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싹쓸이만은 막아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어차피 민주당과는 한 식구인데 당이 뭐가 그리 중요한가, 일 잘하는 인물보고 투표해 달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개혁을 가장 잘 이끌 후보, 천정배를 지지해달라“며 “개혁을 성공시키고 호남대통령을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만을 ‘묻지마’ 지지한다면 또다시 호남은 ‘찬밥신세’가 되고, 모처럼 부상한 호남 대권주자는 ‘팽’당하고 말 것이다”며 “광주호남발전, 개혁성공, 호남대통령을 위한 선택은 천정배다”고 강조했다. 한 시민은 ‘지나가는 길에 우연히 천정배 후보의 3000배를 보게 됐다’며 ‘천 의원님은 자신이 소속한 봉사단체에 바쁘실텐데도 시간 나실때마다 기꺼이 와 주셔서 아이들에게 끊임없는 격려와 미래를 심어주고 가셨다’며 ‘3000배를 무릎 꿇고 하시는걸 보니 그 분의 진심이 느껴진다며 가슴이 찡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