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9 (일)

  • 흐림동두천 14.7℃
  • 맑음강릉 20.2℃
  • 맑음서울 18.1℃
  • 박무대전 19.3℃
  • 박무대구 22.5℃
  • 박무울산 20.9℃
  • 박무광주 22.0℃
  • 박무부산 21.4℃
  • 구름조금고창 19.2℃
  • 안개제주 23.1℃
  • 구름많음강화 14.4℃
  • 구름조금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7.7℃
  • 구름많음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0.2℃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치

청와대, 한미정상회담 보도 관련 '제대로 뿔났다'... 언론사에 유감 표명

‘외교 결례’ ' 문대통령 답변 기회도 얻지 못했다'등 보도 관련 고민정 대변인 논평

[today news 이병철 기자]  25일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17개의 질문, 외교 결례’라는 기사들에 대해서 강한 유감을 표했다.


사진 출처 : 청와대(한미정상회담)


한미정상회담이 끝난 직후 고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무엇이 외교 결례인지 묻고 싶습니다. " "‘질문 수가 결례라고 한다면 외교에 대한 상식이 없는 것이고, 질문 아닌 질문을 포함시킨 거라면 ‘사실 왜곡’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고 대변인은 "24일 한미 정상회담의 모두말씀과 질의응답은 전세계에 생중계 되었으며, 생방송으로 지켜보신 분들은 오히려 어떻게 해서 17개라는 숫자가 나왔는지 의아해 하실 겁니다. 해당 질의응답의 스크립트는 백악관 홈페이지에 그대로 기재가 되어 있고, 누구든 쉽게 해당 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라고 했다.


하지만 몇몇 언론에서는 “제재를 어디에서?”, “목소리를 크게 해 달라”, “다시 말해 주십시오”, “어디에서?”, “계속 말씀 하십시오”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답에 기자가 재차 질문한 것들을 전체 질문 수에 포함시켰으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의 질문을 제대로 듣지 못해 반복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에서 물었던 것들이라고 전했다.


또한 다른 주제의 질문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질문의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되물었던 것들까지 질문 숫자에 포함시켰다고 주장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한미정상회담 캡처)


이어 고 대변인은 "마치 17가지 다른 주제의 질문이 쏟아졌던 것처럼 제목을 쓰는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라며 강하게 언론사를 질타했다.


또 이번 유엔 총회를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은 수많은 나라와 정상회담을 했고, 다른 정상들과의 만남에서도 수많은 질문공세를 받은 바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결례를 당한 것이라면 수많은 다른 정상들 또한 모두 결례를 당한 것인지 되묻고 싶다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정해진 시간을 넘겨 65분 동안 회담을 진행했으며, 장소 또한 우리 측 숙소에서 이뤄졌고,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뒤의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가장 마지막 시간으로 회담 일정을 잡았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의 외교는 국제무대에서 어느 때보다 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외교를 폄훼하는 왜곡보도를 당장 멈춰 주시기 바랍니다." 라고 호소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김 지사, 시군의회 의원과 소통행보... 각 지역발전 논의 [today news 강향수 전남 본부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7일 여수 히든베이 호텔에서 열린 ‘전라남도 시군의회 의원 연수회’에 참석해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의정활동에 힘써준 의원들의 노고와 정성에 감사를 표했다. 사진 출처 : 전라남도청 (시.군의회 의원 연수회 축사) ‘전라남도 시군의회 의원 연수회’는 28일까지 이틀간 여수에서 전라남도시군의장협의회(회장 강필구) 주관으로 의정활동에 필요한 의원 역량 강화와 시군의회 공동 발전을 위해 개최된다. 첫 날 인 27일 김영록 도지사는 이날 도정을 소개한 후 시군의회 관심 사항에 대한 자유로운 질의응답을 통해 지역 현안을 공유하고 지역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김 지사는 “전남의 새 천 년 미래비전인 ‘블루 이코노미’를 얼마나 빨리, 짜임새 있게 추진하느냐가가 도와 시군의 발전과 직결된다”고 강조하며 시군의회의 각별한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어 “현재 태풍 ‘타파’ 피해 복구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등 지역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있으나, 이 시기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시군의회가 함께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전라남도청 (시.군의회 연수회 감사패 수상) 앞서 8월 3


청와대, 한미정상회담 보도 관련 '제대로 뿔났다'... 언론사에 유감 표명 [today news 이병철 기자] 25일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17개의 질문, 외교 결례’라는 기사들에 대해서 강한 유감을 표했다. 사진 출처 : 청와대(한미정상회담) 한미정상회담이 끝난직후 고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무엇이 외교 결례인지 묻고 싶습니다." "‘질문 수가 결례라고 한다면 외교에 대한 상식이 없는 것이고, 질문 아닌 질문을 포함시킨 거라면 ‘사실 왜곡’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고 대변인은 "24일 한미 정상회담의 모두말씀과 질의응답은 전세계에 생중계 되었으며, 생방송으로 지켜보신 분들은 오히려 어떻게 해서 17개라는 숫자가 나왔는지 의아해 하실 겁니다. 해당 질의응답의 스크립트는 백악관 홈페이지에 그대로 기재가 되어 있고, 누구든 쉽게 해당 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몇몇 언론에서는 “제재를 어디에서?”, “목소리를 크게 해 달라”, “다시 말해 주십시오”, “어디에서?”, “계속 말씀 하십시오”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답에 기자가 재차 질문한 것들을 전체 질문 수에 포함시켰으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의 질문을 제대로 듣지 못해 반복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에서 물었던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