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1 (일)

  • 맑음동두천 32.3℃
  • 구름많음강릉 28.2℃
  • 맑음서울 32.3℃
  • 맑음대전 31.8℃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8.2℃
  • 맑음보은 30.0℃
  • 맑음금산 30.0℃
  • 맑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4.6℃
기상청 제공

의정

광주 서구의회, 임시회 폐회 잠정연기 결정

-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한 결정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광주 서구의회(의장 강기석)는 제282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개회하고 폐회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강기석 의장은 서구의회 의원 및 실․국장급 간부들로만 본회의장에 배석한 가운데 폐회 연기를 결정하였으며

 

이는 지난20일 광주일대 3명의 확진자 가운데 1명이 서구주민으로 파악된바 사람들이 많이 모이게 되는 본회의장에서 바이러스가 감염 또는 전파될 수 있는 상황을 우려하여 내린 결정으로 보여진다.

 

상임위원회에서 지난 2월 18일 가결‧상정 된 후 이번 본회의에서 의결될 안건으로는 기획총무위원회 소관 △광주광역시 서구와 국내·외 도시 간 교류협력 증진에 관한 조례안

 

사회도시위원회 소관 △광주광역시 서구 사회복지관 설치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 일부개정 규약 동의안 등이 있다.

 

서구의회는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이 진정됨에 따라 곧바로 본회의를 개회하고 상정된 안건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Today news/최창호 취재본부장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秋 법무장관, 지휘·감독권 발동...긴장감 고조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수사팀의 ‘위증강요’ 의혹 진정사건 중요 참고인 조사를 사건이 배당된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대검찰청 감찰부에 지시하며 법무부와 검찰 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는 2005년 천정배 장관 이후 15년 만에 검찰청법 8조에 근거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장관의 지휘·감독권이 발동된 것이다. 추 장관은 전날(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을 통해 주요 참고인인 한모씨 입장이 공개된 뒤 이처럼 지시했다. 한씨는 한 전 총리에게 돈을 건넨 고(故)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의 동료수감자였다. 그가 서울중앙지검 조사엔 응하지 않고, 대검 감찰부가 감찰·수사하는 경우엔 협력하겠다고 해 사건의 신속한 진행·처리를 위해 이처럼 지시했다는 설명이다.추 장관 지시로 해당 사건 조사는 대검 감찰부와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서 동시 진행되게 됐다. 한씨 조사는 대검 감찰부가 맡고, 지난 4월 법무부에 해당 진정을 낸 한 전 대표의 또다른 동료수감자 최모씨 등 다른 관계자 조사는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서 한 뒤 대검 감찰부에 조사경과를 보고하는 절차를 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