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일)

  • 맑음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3.4℃
  • 구름조금대전 20.5℃
  • 구름조금대구 19.3℃
  • 맑음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21.5℃
  • 구름조금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0.0℃
  • 맑음제주 20.6℃
  • 맑음강화 17.9℃
  • 구름조금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18.4℃
기상청 제공

정치

광주·전남 청와대 출신 후보 3명 모두 당선

-광주 광산을 민형배, 동남갑 윤영덕, 나주.화순 신정훈

[투데이전남=정길도 취재부장] 21대 총선에서 광주와 전남지역 선거구에 출마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후보 3명이 모두 당선됐다.


광주에서는 광산을 선거구에 출마한 민형배 전 사회정책비서관, 동남갑 선거구에는 윤영덕 전 민정수식실 행정관이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민형배 당선인은 최순실 저격수인 노승일 민생당 후보를 제치고 84.05%의 압도적인 표차로 승리했다.


민 당선인은 지난 2006년과 2007년 참여정부에서 대통령 비서실 인사관리행정관과 사회조정비서관으로 근무한 뒤 2010년 광산구청장에 당선돼 재선을 역임했다.


2016년에는 광주시장 도전에 나섰다 민주당 경선에서 고배를 마시고 문 대통령 당선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했다.


윤영덕 당선인은 2017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고, 1991년 조선대 총학생회장과 광주전남총학생회연합 건설준비위원회 의장을 맡아 광주·전남지역 학생운동을 이끈 이력이 있다.


중국 북경대학에서 박사학위(국제정치학 전공)를 취득한 후 전남대학교 5·18연구소 학술연구교수로 재직했다. 참여자치21 지방자치위원장, 광주YMCA 이사,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운영위원 등 광주지역 시민운동에도 참여했다.

윤 당선인은 장병완 민생당 후보와 겨뤄 77.23%를 얻고 당선됐다.

전남에서는 나주·화순 선거구에 출마한 신정훈 농어업비서관이 당선됐다.


신정훈 당선인은 2017년부터 1년여 동안 문재인 대통령비서실 농어업비서관을 지냈다.


농민운동을 시작해 무소속으로 전남도의원에 당선돼 정치에 입문했고, 재선의 나주시장과 제19대 국회의원(나주·화순)을 역임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전남도지사직에 도전했지만 민주당 경선에서 1차 탈락한 바 있다.


지난해 4월부터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정책공약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다.


신 당선인은 78.80%의 득표율로 안주용 민중당 후보를 이기고 재선에 성공했다.


Today news/정길도 취재부장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양향자 의원, '미래차 원스톱 클러스터' “반드시 조성하겠다”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양향자 국회의원(사진)의 공약 ‘미래차 원스톱 클러스터’의 밑그림이 그려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3일 광주를 포함한 3개 도시(울산·시흥)를 경제자유구역(경자구역)으로 추가 지정했다.이에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을 양향자 국회의원은 광주 경제자유구역 지원을 5년간 한시적으로 2배로 늘리는 특별법을 제정, ‘미래차 원스톱 클러스터’를 반드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광주 경자구역은 총사업비 1조2433억원 규모로 2020년~2025년까지 6년간 미래차, 스마트에너지Ⅰ·Ⅱ, AI 융복합 4곳에서 진행된다. 눈에 띄는 대목은 바로 미래차 지구다.양향자 의원은 오래전부터 전장사업 기반의 미래차 산업 육성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이번 21대 총선에서도 빛그린산업단지 미래차 원스톱 클러스터 조성을 최우선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와 함께 정부가 광주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면서 양 의원의 공약에 힘이 크게 실린 것이다.대기업 삼성의 상무 출신으로 광주에 대기업을 유치하는 데 본인의 네트워크를 십분 활용함은 물론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까지 더해졌다는 평이다. 실제 광주 이용섭 시장 역시 어제(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사람과 기업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