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2.8℃
  • 연무서울 27.2℃
  • 구름조금대전 27.1℃
  • 연무대구 24.3℃
  • 박무울산 24.2℃
  • 맑음광주 26.8℃
  • 박무부산 23.2℃
  • 맑음고창 26.7℃
  • 박무제주 24.3℃
  • 맑음강화 24.8℃
  • 맑음보은 25.1℃
  • 맑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행정

동명동 ,‘광주대표문화마을’로 브랜드화 한다

-‘동명동 문화마을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완료 보고회 개최
- 2023년까지 총 170억 원 투자...문화놀이터 상징화

                         

[투데이전남=정길도 취재부장] 광주광역시 동구 동명동이 광주다움을 담은 대표 문화마을로 진화한다.


광주광역시는 25일 오후 시청 소회의실에서 이용섭 시장과 관련 분야 전문가, 광주 동구 및 주민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동명동 문화마을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완료보고회를 개최했다.


광주다움을 담은 대표 문화마을 조성사업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170억 원을 투자해 동명동 일대 노후 골목길의 정체성 회복, 근대자산을 활용한 문화 거점공간 리노베이션, 다양하게 형성된 로컬샵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 등을 펼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동명동 일대는 과거 일제 강점기에 철거된 광주읍성의 동문밖 동계천 주변에 형성된 주거지역으로 광주시 형성과 확산 과정에서 역사, 교통, 교육, 행정, 문화, 사업의 중심지 역할을 담당했다.


타 지역에서 찾아보기 힘든 근대도시 형성기 도시구조와 시대의 흐름을 보여주는 독특한 양식의 건축물을 간직한 장소이면서 곳곳에 문화공간, 이색적인 카페, 맛집, 공방, 건축·디자인사무소 등이 들어서면서 젊은 세대와 관광객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이 사업은 동명동만의 독특한 지역정체성(로컬리티)을 공간으로 구현하고 자생적으로 발생하는 창의적인 흐름을 촉진하고 연결하기 위해 새로운 활력을 담아, 이같은 공간환경이 문화와 생활산업으로 확장돼 지역발전을 추동하고 아시아문화전당과 전일빌딩245, 양림동 공예특화거리 등 광주의 핵심문화시설과 연계, 관광자원화 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마스터플랜 최종안은 동명동에서만 볼 수 있는 광주의 삶의 시간이 깃든 동네와 골목, 광주의 대표 카페와 맛집, 청년들의 로컬샵과 공방 등 젊은이들의 활력이 넘치는 문화공간으로서 동명동이 품은 지역정체성(로컬리티)광주다움으로 정의하고, 동명동만의 광주다움을 배가해 지역브랜드화하기 위해 사람, 문화, 경제라는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방안이 제안됐다.


동명동 일대는 동계천로 남·북축과 동·서축, 장동로, 동명로 주요 거리를 각각 체험과 문화의 거리, 쉼과 휴식의 거리, 만남과 놀이의 거리, 소통과 상생의 거리 등 4가지 테마를 입히는 사업이 진행된다.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의 마스터플래너로서 연구에 참여한 전남대학교 오세규 교수는 동명동은 광주라는 도시의 숨결이 그대로 녹아있는 광주다움 그 자체인 곳으로, 마스터플랜은 동명동의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한 활동의 계획을 담았다이 사업이 실현된다면 겹겹이 쌓아온 우리 도시의 기억을 동명동 길에서 되살려 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동명동은 광주의 오래된 미래로서 광주 사람들의 삶터이자 일터, 그리고 문화놀이터로 상징될 수 있으며, 광주를 대표하는 지역 정체성을 가진 곳으로, 시는 이 곳을 광주 대표문화마을로 브랜드화할 계획이다면서 아시아문화전당과 전일빌딩245, 양림동 공예특화거리 등과 연계해 광주만의 독특함을 확산하고 연결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Today news/정길도 취재부장

 




의정

더보기
전승일 서구의원, 지역발전 공로 각계 감사패 ‘봇물’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전승일 광주 서구의원(사회도시위원장)이 지역발전에 공헌한 공로로 각계로부터 잇따라 감사패를 받고 있다. 전 의원은 25일 광주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회 해단식에서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이는 지난 2월 대한전문건설협회로부터 받은 감사장을 시작으로 지난 2일에는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로부터 감사패를, 17일에는 농성1동 자생단체 일동으로부터 받은 감사패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 감사패다. 전승일 의원은 서구의회 사회도시위원장으로 직무를 수행하면서 탁월한 리더십과 남다른 봉사정신으로 지역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으며 주민주체의 복지공동체 구현에 앞장 서 왔다. 또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조례를 발의하는 등 왕성한 의정활동과 함께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방역활동, 그리고 광고물 및 불법쓰레기 수거, 취약지 청소를 함께 하는 등 초심을 잃지 않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 오기도 했다. 기영준 주민자치위원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은 전 의원은 “주민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하라는 뜻으로 생각하고, 계속해서 주민들과 마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열심히 발로 뛰면서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


LIFE

더보기
최강욱, ‘윤석열은 장고 끝에 악수둘것’ 전망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고민이 길어지는 가운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은 장고 끝에 악수를 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대표는 8일 KBS1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사항 이행 요구에 답하지 않고 있는 상황을 거론하며 “있을 수 없는 일이 자꾸 벌어지고 있는데 법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장관 지휘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며 "장고 끝에 악수를 둘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이 굉장히 완곡하고 문학적인 표현으로 ‘이런 문제가 있다고들 하니 한 번만 재고해주십시오. 특임검사로 하면 어떻겠습니까’라는 말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 같다”며 “하지만 결국 그게 외통수가 될 것이다. 장관이 ‘지휘 문건에 써진 대로 하라’고 하면 (윤 총장 입장에서는) 아무런 대책이 없다. 그 다음에는 징계받고 범법행위가 있었다면 수사 받고 이런 길밖에 남아 있지 않다”고 했다. 최근 윤 총장이 법조계 원로들을 만나 자문을 구한 사실에 대해서는 “내부 사람들이 규합을 해서 본인을 맹목적으로 지지해주는 상황이 아니다. 그러니 외부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