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동두천 14.5℃
  • 흐림강릉 18.1℃
  • 흐림서울 15.3℃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6.8℃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16.8℃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17.5℃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14.8℃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경제

광주 전방·일신방직 공장부지 6천850억에 매각

-부동산 개발 업체인 엠비엔프라퍼티와 휴먼스홀딩스에 양도
-광주시 기존 개발계획 구상에 변화 예상

URL복사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광주 임동에 있는 전방(옛 전남방직), 일신방직 광주 공장 부지가 매각돼 개발 계획 구상에 변수가 생겼다.


24일 광주시와 지역 업계에 따르면 전남방직은 자산운용 효율화와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광주 북구 임동 광주 공장 부동산을 36601400만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23일 체결했다.


인접한 일신방직도 31898600여만원 규모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부지 규모는 전방의 경우 161983, 일신방직은 142148가량으로 3.3740만원선에서 매각가가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계약에는 매각 대금, 부지 규모, 장소의 상징성에 대규모 택지 개발 가능성까지 제기되면서 지역 사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2곳 모두 부동산 개발 업체인 엠비엔프라퍼티와 휴먼스홀딩스에 양도한다. 양도 예정일은 내년 630일이다.


거래 대금은 계약금으로 10%를 지급하고 잔금은 사전협상 종료일에 주기로 했다.


매각이 이뤄지면 광주시의 기존 개발 계획 구상에 변화가 예상된다.


광주시는 방직산업 메카인 공장 터를 개발하고 시민 편의와 공익성을 담보한 계획안을 마련해 전방, 일신방직과 협상에 들어가려고 했었다.


시는 부시장을 단장으로 개발 계획을 구상할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실무협의를 시작하기도 했다.


전방과 일신방직은 평동산단에 운영 중인 공장의 생산 능력을 설비 현대화 등으로 늘려 임동 공장을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전방 임동 공장은 2017년 말 가동을 중단했으며 일신방직은 아직 가동 중이다.


두 업체는 임동 공장 부지 용도를 공업용지에서 상업이나 주거 용지로 변경해 호텔, 업무 시설, 쇼핑 시설, 주상복합 시설, 도로, 공원 등을 조성하겠다는 제안서를 지난해 8월 시에 제출했다.


시는 이와 별개로 도시계획, 경관, 교통, 문화, 환경 요인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계획을 마련한 뒤 업체와 본협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조건 없는 토지 용도변경은 특혜로 비칠 수 있는 만큼 땅값 상승액의 절반가량을 공공 기여금으로 받는 방침도 정했다.


부지 매각 계약으로 생긴 이 같은 변수에도 광주시는 협상 상대방을 토지 소유자라는 원칙을 유지했다.


소유권이 완전히 이전되기 전까지는 전방, 일신방직과 협의를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일단 매각 경위를 파악해 시의 협상 방침을 최종적으로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임동 방직 공장은 1935년 일본 방직업체가 설립한 공장이 모태로 시민에게는 일제 수탈의 아픔과 산업화 시기 여공들의 애환이 서린 근대 산업문화 유산으로 인식된다.


1945년 해방 이후 일본인들이 물러가고 정부 소유 전남방직 공사로 출범했다가 1951년 전남방직 주식회사로 민영화됐으며 1961년에는 일신방직이 분할됐다.

 

Today news/최성훈 기자





의정

더보기
전승일 광주서구의원, 발로 뛰는 의정활동 ‘돋보여’ 전승일 광주 서구의원(농성1,2동,화정1,2동,양동,양3동)이 후원물품 백미 200포를 기증 받는 등 연일 발로 뛰는 의정활동을 펼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전승일 의원은 침수피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자신의 지역구인 ‘양동시장1지구 지역주택조합(가칭)’ 박은영 추진위원장을 직접 찾아가 침수피해로 말미암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이 많아 이들을 위해 후원을 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박은영 추진위원장은 이웃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싶다면서 흔쾌히 후원품 백미(10kg) 200포를 기증하여 주었다. 박 위원장은 ‘갑작스런 침수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구청 복지정책과는 백미(10kg) 200포를 수해피해를 가장 많이 입은 서창동, 유덕동 등을 포함해 동 주민센타에 골고루 전달될 계획이며, 돌아오는 추석을 맞아 어려운 취약계층 및 독거노인들에게도 전달 된다고 말했다. 전승일 의원은 ‘수해피해자 및 지역의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된다고 하니 의정활동에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을 위해 발로 뛰면서 적극적인 의정활동에 앞장 서겠다’고


LIFE

더보기
이병훈 의원, '亞문화전당 정부 기관화' 法 개정안 발의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이병훈(광주 동남을)의원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정부 상설 기관으로 규정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 의원이 발의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문화전당 조직통합조정과 문화도시 사업 유효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하고, 문화전당 운영을 법인에 위탁한다는 내용을 삭제해정부 소속 기관으로 규정하고 아울러 현행 2026년까지인 특별법 발효 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함으로써 전당의 운영 정상화를 위한 기초를 닦는 내용의 법안이다. 아시아문화전당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핵심사업으로서 건립비 7064억원을 포함하여 현재까지 1조 1000억원이 투여된 대형 국책사업이다. 전당은 정부가 두 번 바뀌는 동안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2015년 11월 겨우 개관했으나, 아직도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 2015년 당시 전당이 아직 개관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전당을 법인화하는 것을 전제로 특별법을 개정함으로써 아시아문화전당 사업을 왜곡, 축소하려 한다는 비난이 일었다. 당시 개정된 현행법에는 전당을 2015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법인에 ‘일부위탁’하여 운영하고, 이후 평가를 거쳐 ‘전부위탁’하는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