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1.6℃
  • 맑음울산 10.5℃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8.7℃
  • 맑음강진군 11.8℃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경제

광주광역시, 전기·수소 시내버스 33대 추가 도입

-그린뉴딜 정책의 선도도시로 자리매김 할 것

URL복사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광주시는 28일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연말까지 전기시내버스 27대, 수소시내버스 6대를 추가 도입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우선적으로 이달 초 전기저상버스 9대를 신규 도입해 매월06, 첨단09, 봉선27, 운림51(3대), 금남59, 첨단95 등 6개 노선에 투입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도입한 전기저상버스 10대를 포함해 총 8개 노선에 19대의 전기시내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광주시는 연말까지 전기버스 18대를 추가 도입한다. 그 시기는 한국전력이 월남공영차고지와 도산동 차고지 등에 전기버스 충전기를 설치하는 시점에 맞췄다.


광주시는 또 올해 하반기까지 수소시내버스 6대를 도입할 예정이다.수소버스는 순환01, 송정19, 첨단22, 송정29, 운림51, 첨단95 등 6개 노선에 투입한다.


광주시는 또 내년에 올해보다 25대가 많은 전기저상버스 52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광주의 전기 저상버스 규모는 전체 시내버스의 8.9%인 89대에 달할 것이라는 게 광주시의 설명이다.이와 연계해 연말까지 5개 차고지에 총 16개의 충전기 설치를 추진 중이다.


손두영 광주시 대중교통과장은 "전기·수소시내버스의 차질 없는 도입을 위해 충전소 설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광주의 전기버스 도입률이 전국 평균을 상회하는 등 그린뉴딜 정책의 선도도시로 자리매김 할 것이다"고 말했다.

 

Today news/최성훈 기자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민형배·윤건영 "국회의원 국민소환법" 공동 발의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을)은 윤건영 의원(서울 구로을)과 함께 국회의원 국민소환에 관한 법률안인 '국민소환법'을 공동 발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방자치단체의 장과 지방의회 의원은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에 따라 주민소환이 가능하다.하지만 국회의원은 같은 선출직이지만 관련 법안이 없어 직권남용·비위행위에 책임을 묻지 못했다. 국회의원도 소환대상에 포함해 국민 정치참여, 의정활동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민 의원은 설명했다. 이번 제정안은 지역구·비례대표 국회의원 국민소환, 국민소환 서명요청 활동시 전자서명 이용, 국민소환 대상 국회의원에 소명기회 제공 및 시민토론회 개최 등이 주요 내용이다. 민 의원은 “국민소환법 제정을 통해 시민 정치참여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국회가 시민 뜻대로 일하는 국회로 다가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 의원은 "주권자인 국민의 뜻에 따라 의정활동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있어야 한다"며 "국민소환제도를 통해 국민을 위한 책임 정치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 민 의원은 국민소환법 제정과 동시에 기존의 주민소환법에 명시된 절차와 요건을 간소화하고, 그동안 공직선거법 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