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맑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2.8℃
  • 맑음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6.5℃
  • 맑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1.0℃
  • 구름조금금산 21.3℃
  • 흐림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경제

정부,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외식행사 실시

-주말에 5번 외식하면 6번째 1만원 환급
-카드사 홈페이지를 방문해 이벤트에 응모 해야 가능

URL복사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이번 주말(금요일 16시 이후부터 일요일 자정까지)부터 다섯번 외식한 사람에게 정부가 1만원 할인권을 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내수 경기를 살리기 위해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3일 내수 진작을 위해 330억원 규모의 외식 할인쿠폰을 지급하는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외식행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주말에 외식업체를 5회 이용하면 6번쩨는 1만원을 할인해주는 방식으로 할인권을 지급해 외식경기를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KB국민, NH농협, 롯데,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카드 등 9개 카드사의 카드로 2만원 이상을 결제하면 1회로 인정된다.

 

6번째 외식까지 한 후, 1만원의 캐시백이 지급되는 방식이다. 주말 기준은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일요일 자정까지로 정했다. 공휴일 사용분도 인정한다.

 

사용 가능 매장은 유흥주점을 제외한 일반음식점, 일반주점, 카페 등이다. 


업종 분류는 카드사별 분류에 따른다. 배달 앱에서 '현장결제'로 주문하는 경우도 인정 횟수에 포함키로 했다.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일반음식점이더라도 기차역사, 대형마트 등 할인매장, 백화점, 쇼핑몰 등에 입점한 곳은 가맹점 확인이 불가능해 합산이 되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 


혜택을 받기 위해선 우선 카드사 홈페이지를 방문해 이벤트에 응모를 해야한다. 응모 이후 결제한 실적부터 집계가 되기 때문이다. 


카드사별로 이용 가능한 카드는 각기 다르다. 기업(법인) 카드와 선불카드, 기프트카드는 대체로 합산에서 제외된다. 


신한, KB국민카드 등 일부 카드사는 BC카드를 합산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카드사들은 월말까지의 결제 내역을 확인한 후 익월에 캐시백 형태로 1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KB국민, NH농협, 롯데, 비씨, 삼성, 우리, 하나카드는 익월 16일에 캐시백이 지급된다. 신한카드는 익월 17일 이후, 현대카드는 익월 또는 2개월 후 결제계좌로 입금해주는 식으로 운영한다. 


다만, 시행 직후인 9월에는 지급하지 않는다. 9월30일까지의 실적을 합산한 후 10월에 첫 지급이 될 예정이다. 당초 여섯번째 외식을 할 때 직접 할인을 하는 방안 등이 고려됐으나 카드사의 시스템 문제로 캐시백 방식으로 확정됐다.

 

한번 혜택을 받은 이후에도 계속 할인을 받을 수 있다. 12회 결제 시엔 2만원을 할인해주는 식이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이번 외식 활성화 캠페인으로 코로나19와 집중호우로 고통받고 있는 외식업계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Today news/최성훈 기자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이병훈 의원, '亞문화전당 정부 기관화' 法 개정안 발의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이병훈(광주 동남을)의원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정부 상설 기관으로 규정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 의원이 발의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문화전당 조직통합조정과 문화도시 사업 유효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하고, 문화전당 운영을 법인에 위탁한다는 내용을 삭제해정부 소속 기관으로 규정하고 아울러 현행 2026년까지인 특별법 발효 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함으로써 전당의 운영 정상화를 위한 기초를 닦는 내용의 법안이다. 아시아문화전당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핵심사업으로서 건립비 7064억원을 포함하여 현재까지 1조 1000억원이 투여된 대형 국책사업이다. 전당은 정부가 두 번 바뀌는 동안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2015년 11월 겨우 개관했으나, 아직도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 2015년 당시 전당이 아직 개관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전당을 법인화하는 것을 전제로 특별법을 개정함으로써 아시아문화전당 사업을 왜곡, 축소하려 한다는 비난이 일었다. 당시 개정된 현행법에는 전당을 2015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법인에 ‘일부위탁’하여 운영하고, 이후 평가를 거쳐 ‘전부위탁’하는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