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7.6℃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6.4℃
  • 구름많음부산 7.7℃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8.5℃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종합

백양 박태옥화백 문화예술대상 수상

TV서울 개국 제7주년 기념 시상식

URL복사


 

백양 박태옥 작가와 TV서울  김용숙 대표

[today news-이인규 발행인] 지난 29일 영등포 코레일빌딩 대강당에서 열린 TV서울 개국 제7주년 기념식에서 백양 박태옥화백이 문화예술대상을 수상했다.

 

박화백은 백양 박태옥 화가는 한국에서 유일하게 그 맥을 이어가는 화가로서, 고구려 벽화가 그분에게는 유일한 스승 이였다. 중국에서 조선그림을 그렸다고 반역자로 몰려 10년간 노역생활을 하면서도 끈질기게 살아 남아 현재는 한국을 자랑스러운 문화강국으로 만드는 민족화가 중 한 분이다


 
  박태옥 화백은 원래 중국 조선족 동포출신의 작가로서 1941년 중국 요녕성 환인현에서 독립운동가의 딸로 태어나 곡절 많은 생애를 살아오면서도 오로지 초지일관 한 민족의 예술혼을 불태우는 일에 정열을 쏟아왔다.
 한국 귀화한 이후에는 운보 김기창, 원전 장우성 화백 등 원로 화가와 돈독한 교분을 갖고 작품 활동을 해왔으며, 한국일보, 조선일보, 한국예총 후원으로 예술의 전당등 전국 각지에서 많은 초대전을 개최하였다



 
  박태옥 화백은 모택동이 중국미술 중흥을 목적으로 설립한 노신대학을 졸업했다. 항상 한민족의 얼을 소재로 삼아 그림을 그렸기 때문에 한 때는 반동 작가로 낙인이 찍히기도 했으나, 등소평에 의해 중국 당대 미술작가 중 최고의 반역에 우뚝 선 인물이 되었다.



  그의 특별한 재능을 인정한 등소평에 의해 당대 중국최고의 미술작가로 우뚝 선 박 화백은 중국 최고 미술대학 노신대학을 1등으로 입학해서 최우수 작가로써 한국민족의 얼만 추구했던 반역 작가에서 하루아침에 최우수 작가로 인정을 받게 되었고, 그 뿐 아니라 중국 건립 이후 최초요, 55개 소수민족 중 최고요, 중국 문화성에서 중국역사상 최초로 주체하는 전시회에서 연약한 여성의 몸으로 그리고 반동 작가였던 작은 소수민족출신의 여인이 동양문화를 대표한다는 최초 개인전시를 중국정부가 열어주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영광을 경험한다.




의정

더보기
전승일 광주서구의원, 발로 뛰는 의정활동 ‘돋보여’ 전승일 광주 서구의원(농성1,2동,화정1,2동,양동,양3동)이 후원물품 백미 200포를 기증 받는 등 연일 발로 뛰는 의정활동을 펼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전승일 의원은 침수피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자신의 지역구인 ‘양동시장1지구 지역주택조합(가칭)’ 박은영 추진위원장을 직접 찾아가 침수피해로 말미암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이 많아 이들을 위해 후원을 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박은영 추진위원장은 이웃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싶다면서 흔쾌히 후원품 백미(10kg) 200포를 기증하여 주었다. 박 위원장은 ‘갑작스런 침수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구청 복지정책과는 백미(10kg) 200포를 수해피해를 가장 많이 입은 서창동, 유덕동 등을 포함해 동 주민센타에 골고루 전달될 계획이며, 돌아오는 추석을 맞아 어려운 취약계층 및 독거노인들에게도 전달 된다고 말했다. 전승일 의원은 ‘수해피해자 및 지역의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된다고 하니 의정활동에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을 위해 발로 뛰면서 적극적인 의정활동에 앞장 서겠다’고


LIFE

더보기
이병훈 의원, '亞문화전당 정부 기관화' 法 개정안 발의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이병훈(광주 동남을)의원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정부 상설 기관으로 규정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 의원이 발의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문화전당 조직통합조정과 문화도시 사업 유효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하고, 문화전당 운영을 법인에 위탁한다는 내용을 삭제해정부 소속 기관으로 규정하고 아울러 현행 2026년까지인 특별법 발효 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함으로써 전당의 운영 정상화를 위한 기초를 닦는 내용의 법안이다. 아시아문화전당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핵심사업으로서 건립비 7064억원을 포함하여 현재까지 1조 1000억원이 투여된 대형 국책사업이다. 전당은 정부가 두 번 바뀌는 동안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2015년 11월 겨우 개관했으나, 아직도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 2015년 당시 전당이 아직 개관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전당을 법인화하는 것을 전제로 특별법을 개정함으로써 아시아문화전당 사업을 왜곡, 축소하려 한다는 비난이 일었다. 당시 개정된 현행법에는 전당을 2015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법인에 ‘일부위탁’하여 운영하고, 이후 평가를 거쳐 ‘전부위탁’하는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