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6.5℃
  • 흐림서울 27.3℃
  • 흐림대전 28.4℃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30.5℃
  • 흐림강화 26.3℃
  • 흐림보은 26.9℃
  • 흐림금산 27.4℃
  • 구름조금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종합

광주교육감선거 이래도 좋은가?

혁진 김선일(투데이전남 이사)

인사가 만사라 했다
인사란 그 자리에 적임자를 배치하는것을 말한다
곧 인성을 갖춘 그 토대위에 교육적 양식으로 무장된 리더를 뽑는것이 곧 민주적 선거이고
그것은 민주적 인사가 된다
과연 최선의 인사를 선택했는지 이싯점에서 우리는 스스로 생각을 해봐야한다
우리사회가 위법 탈법 편법이 난무하더라도 목적하는 결과만 좋으면 된다는 위험한 프레임에 갇혀 있는지 생각해본다
더우기 우리 미래의 동량을 양성하는 교육의 지역사령관인 교육감선거에서랴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리더로서 모범이 되어야하고 어떤 가르침도 아이들이 훌륭함으로 무장된 분의 언어를 가감없이 흡수할수 있는 그런분의 리더라면 그누가 탓하겠는가?
광주교육감 후보께서 연구년을 받아서 바로 그기간에 본업을 무시하고 교육감선거에 나섰다고 한다
이것은 명백히 위법편법이 아니라고 말 할수 있겠는가
과연 이런분의 교육적 양심이 우리 아이들에게 뭐라 훌륭한 언어를 수사할수 있겠는가
선진미국은 학생들이 진정한 봉사를 하지 않고서는 기독교적 양심으로 그 봉사점수를 받으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는다고 한다
우리나라 학생들 부모찬스로 봉사점수를 받는데 대해 꺼리낌이 없다고 한다
교육자적 양심이 이래도 좋은가?
국가의 미래를 걸머질 우리아이들에게 진정 훌륭한 리더를 제공하지는 못한다 해도 우선 위법편법을 무시하지 않는 정당한 인성의 교육자적 양심리더를 원하고자한다.





LIFE

더보기
국민의힘, 지방선거 ‘공천 기초자격평가시험’은 ‘쇼’? [today news]]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천을 놓고 불공정 논란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은 한국 정치사상 최초로 지방의원(광역·기초) 후보 공천 과정에 있어 출마 후보들의 자질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출발점을 만들고자 기초자격평가시험을 도입했다. 정진석 공관위원장은 이에 대해 “이기는 선거를 위해 돈공천, 사공천 짬짜미 공전을 철저하게 배제하고 공천의 투명성 확보 및 인재 등용에 만반을 기하기 위한 제도”라고 천명했다. 또, 이준석 당대표도 “기초자격평가라고 명명함으로써 자격시험으로 전환시켰을 때, 평가방식을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바꾸고 지역구 후보마다 경선원칙에 따라서 자신의 평가점수에 비례해 가산점을 부여한다”며 “끊임없는 혁신과 개혁으로 국민께 사랑 받는 정당, 정치신인과 청년들에게 문호가 활짝 열려 있는 국민의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4월 17일 기초자격평가 시험과 19일부터 21일까지 면접시험을 진행했으며, 최종 공천 결과를 순차적으로 발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많은 국민들이 국민의힘의 이와 같은 새로운 시도에 대해 보다 능력 있고 검증된 새로운 인물들이 탄생하게 될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