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동두천 25.6℃
  • -강릉 23.9℃
  • 맑음서울 29.3℃
  • 맑음대전 26.8℃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7.3℃
  • 맑음부산 27.0℃
  • -고창 24.9℃
  • 흐림제주 27.1℃
  • -강화 26.2℃
  • -보은 22.8℃
  • -금산 25.2℃
  • -강진군 25.4℃
  • -경주시 24.6℃
  • -거제 26.6℃
기상청 제공

의정

광주서구 의회 전승일 의원, ‘서구의 민원해결사 되겠다.’

-‘초심 잃지 않고 발로뛰는 의정을 펼치겠다’ 포부밝혀

[투데이전남광주=최창호 취재본부장]더불어민주당   서구의회 전승일 의원이 개원 이후 야무진 행보를 하고 있어 화제다.


8대 첫 의정활동을 서구노인복지회관 배식봉사로 시작한 전의원은  무더위 속에서도 민원 현장속으로 직접 찾아가 발로뛰는 의원의 모습을 잃지 않고 있다.


양3동 아파트 옹벽의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곳에 달려가 자세한 현황을 듣고 주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를 약속하고, 광주공원,양동시장 일원에서 실시한 생활환경 위험요소, 그리고 여름철 폭염,집중호우에 따른 자연재난 예방에 관하여 홍보했다.


초복날인 17일에는 대주아파트 경로당을 방문, 공약사항이었던 에어컨,소파등 교체하는등 열악한 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항상 초심을 잃지않고 구민의 편에서 임기 내내 발로 뛰는 의정을 펼치겠다’고 포부를 밝힌 전의원은 ‘의원 사무실을 개방하여 많은 민원을 받아 들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승일 의원은 초선으로, 제264회 임시회 상임위원장 선거에서 전반기 사회도시위원장으로 당선되어 열정적으로 의정업무에 임하고 있다.


또한 전의원은 23년 간의 문화복지 전문가의 경험을 앞세워 관내 문화예술단체를 활용해 문화예술프로그램을 확대 운용하겠다고 말했다.

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






광주서구 의회 전승일 의원, ‘서구의 민원해결사 되겠다.’ [투데이전남광주=최창호 취재본부장]더불어민주당 서구의회 전승일의원이 개원 이후 야무진 행보를 하고 있어 화제다. 8대 첫 의정활동을 서구노인복지회관 배식봉사로 시작한 전의원은 무더위 속에서도 민원 현장속으로 직접 찾아가 발로뛰는 의원의 모습을 잃지 않고 있다. 양3동 아파트 옹벽의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곳에 달려가 자세한 현황을 듣고 주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를 약속하고, 광주공원,양동시장 일원에서 실시한 생활환경 위험요소, 그리고 여름철 폭염,집중호우에 따른 자연재난 예방에 관하여 홍보했다. 초복날인 17일에는 대주아파트 경로당을 방문, 공약사항이었던 에어컨,소파등 교체하는등 열악한 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항상 초심을 잃지않고 구민의 편에서 임기 내내 발로 뛰는 의정을 펼치겠다’고 포부를 밝힌 전의원은 ‘의원 사무실을 개방하여 많은 민원을 받아 들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승일 의원은 초선으로, 제264회 임시회 상임위원장 선거에서 전반기 사회도시위원장으로 당선되어 열정적으로 의정업무에 임하고 있다. 또한 전의원은 23년 간의 문화복지 전문가의 경험을 앞세워 관내 문화예술단체를 활용해 문화예술프로그램을 확대 운용하겠다고 말했다. 최창호 취재본


구직자ㆍ이직자 울리는 ‘채용갑질’ 사라진다! [투데이전남광주=최창호 취재본부장]구직자, 특히 이직과정 중인 직장인들이 정당한 사유 없이 채용내정이 취소되는 경우가 사라질 전망이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광주 동남 갑)는 구인자가 구직자에게 채용내정을 고지할 때 구두가 아닌 서면ㆍ전자우편ㆍ휴대전화 문자전송ㆍ팩스 등을 이용하도록 규정하고, 정당한 사유없이 채용을 취소할 경우 손해배상하도록 하는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 을 발의했다. 채용내정 상태나 시용 등 정식 고용 이전단계에서 구직자에게 정당한 사유없이 채용을 취소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채용 통지 후 정당한 사유없이 취소하면 불법행위로 볼 수 있지만, 근로자의 피해가 구제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채용사실 통보를 서면 등으로 하도록 규정해 채용내정 취소로 분쟁이 발생할 여지를 차단하고, 이직 과정에서 근로자가 입을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경력직 채용과 이직이 늘어나면서, 이유없는 채용취소 역시 늘어나 구직자들의 고통이 매우 크다. 정식 채용계약서 작성 전이라 근로자들의 권리보호가 취약한 상태여서 채용과정의 부당함을 구제받기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채용내정 고지를 서면·이메일·문자 등을 이용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