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13.3℃
  • 구름조금강릉 13.4℃
  • 맑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3.7℃
  • 맑음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15.3℃
  • 구름많음부산 15.3℃
  • 맑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13.4℃
  • 구름조금보은 10.7℃
  • 구름많음금산 11.5℃
  • 구름많음강진군 14.2℃
  • 구름많음경주시 13.6℃
  • 구름많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Today News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 긍정 48.5%, 부정 48.3% 3주째 상승세

정당 지지율... 민주당 39.9%, 한국당 30.4% 양당 소폭 하락

URL복사

[today news 이병철 기자]  10월 5주차 리얼미터 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은 10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2.8%p 오른 48.5%(매우 잘함 28.7%, 잘하는 편 19.8%)로 3주째 상승세를 보이며 40%대 중반에서 후반으로 올라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출처 : 리얼미터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1%p 내린 48.3%(매우 잘못함 37.3%, 잘못하는 편 11.0%)를 기록, 긍·부정 평가의 격차가 0.2%p로 집계되며 ‘조국 정국’ 본격화 직전인 8월 2주차 주간집계(긍정평가 48.3%, 부정평가 47.4%) 이후 약 두 달 반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이와 같은 오름세는 문재인 대통령 어머니의 별세 이번 주 초 인공지능(AI) 콘퍼런스 참석 등 최근 몇 주 동안 이어졌던 문 대통령의 경제 행보가 일부 영향을 미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9.9%(▼0.7%p)로 지난 2주 동안의 오름세가 멈췄고, 자유한국당 역시 30.4%(▼1.8%p)로 3주째 내림세가 이어지며 30% 선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은 30일(수) 일간집계(29.1%)에서 20%대를 기록했다.


사진 출처 : 리얼미터


한국당 지지율 하락은 문 대통령 비하 홍보 동영상과 조국 TF팀 셀프 표창장 수여의 여파가 큰 것으로 관측됐다.


한편 문 대통령 전반기 잘한 정책은 개혁과 복지 순으로 나타났고, 잘못한 정책으로는 경제와 인사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tbs 의뢰로 10월 28일(월)부터 30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6,939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3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으로 집계 결과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 여론조사 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의정

더보기
전승일 광주서구의원, 발로 뛰는 의정활동 ‘돋보여’ 전승일 광주 서구의원(농성1,2동,화정1,2동,양동,양3동)이 후원물품 백미 200포를 기증 받는 등 연일 발로 뛰는 의정활동을 펼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전승일 의원은 침수피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자신의 지역구인 ‘양동시장1지구 지역주택조합(가칭)’ 박은영 추진위원장을 직접 찾아가 침수피해로 말미암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이 많아 이들을 위해 후원을 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박은영 추진위원장은 이웃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싶다면서 흔쾌히 후원품 백미(10kg) 200포를 기증하여 주었다. 박 위원장은 ‘갑작스런 침수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구청 복지정책과는 백미(10kg) 200포를 수해피해를 가장 많이 입은 서창동, 유덕동 등을 포함해 동 주민센타에 골고루 전달될 계획이며, 돌아오는 추석을 맞아 어려운 취약계층 및 독거노인들에게도 전달 된다고 말했다. 전승일 의원은 ‘수해피해자 및 지역의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된다고 하니 의정활동에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을 위해 발로 뛰면서 적극적인 의정활동에 앞장 서겠다’고


LIFE

더보기
이병훈 의원, '亞문화전당 정부 기관화' 法 개정안 발의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이병훈(광주 동남을)의원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정부 상설 기관으로 규정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 의원이 발의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문화전당 조직통합조정과 문화도시 사업 유효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하고, 문화전당 운영을 법인에 위탁한다는 내용을 삭제해정부 소속 기관으로 규정하고 아울러 현행 2026년까지인 특별법 발효 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함으로써 전당의 운영 정상화를 위한 기초를 닦는 내용의 법안이다. 아시아문화전당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핵심사업으로서 건립비 7064억원을 포함하여 현재까지 1조 1000억원이 투여된 대형 국책사업이다. 전당은 정부가 두 번 바뀌는 동안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2015년 11월 겨우 개관했으나, 아직도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 2015년 당시 전당이 아직 개관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전당을 법인화하는 것을 전제로 특별법을 개정함으로써 아시아문화전당 사업을 왜곡, 축소하려 한다는 비난이 일었다. 당시 개정된 현행법에는 전당을 2015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법인에 ‘일부위탁’하여 운영하고, 이후 평가를 거쳐 ‘전부위탁’하는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