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9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5.4℃
  • 흐림서울 2.1℃
  • 대전 3.7℃
  • 흐림대구 6.3℃
  • 울산 6.6℃
  • 광주 2.7℃
  • 흐림부산 7.6℃
  • 흐림고창 1.6℃
  • 제주 9.3℃
  • 흐림강화 0.5℃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Today News




최경환 의원,「지방문화원진흥법」개정안 대표 발의 [투데이전남광주=정길도 취재부장]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23일 고사 위기에 처한 전국 지방문화원을 활성화시키기 위해「지방문화원진흥법」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지방문화원진흥법」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기본계획을 세우도록 되어 있으나, 기본계획 수립 시점도 명시되어 있지 않고 책임의 주체가 명확하지 않아 서로 떠넘기다 보니 기본계획이 한 번도 수립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기본계획 없이 방치되어온 지방문화원은 지방문화 및 향토자료 발굴·조사,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한 컨설팅 지원이라는 본연의 역할은 손도 못 대고 있는 실정이다. 전국의 231곳의 지방문화원 중 228곳은 지자체의 지원 없이는 인건비도 감당할 수 없고 시설 역시 열악한 상황이다. 최경환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은 기본계획의 수립 주체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명시해 5년마다 기본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시행계획 수립의 주체를 시ㆍ도지사로 명확히 해 보다 체계적인 지방문화원 육성·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다는 취지다. 최 의원은 2018년 국정감사를 통해 전국 지방문화원의 열악한 상황에 대해 지적했고 2019년도 예산안에

박주선,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조기 통합 해야.. [투데이전남광주=최창호 취재본부장]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내 옛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이 통합 논의를 위한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계개편설이 또다시 꿈틀대고 있다. 최근 자유한국당 대표 선거 등을 계기로 거대양당의 대치 전선이 더욱 뚜렷해지면서 군소정당들의 입지가 위축되자 생존을 위한 현상타개에 나선 형국이다. 평화당 권노갑, 정대철 상임고문이 주도한 모임이 지난 30일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가졌고, 이 자리에는 바른미래당 박주선·김동철 의원,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까지 모두 5명이 참석했다. 권 상임고문과 정 상임고문의 주재로 만들어진 이 자리에서 이들은 "오만과 독선에 빠진 더불어민주당과 무능한 자유한국당을 견제할 대안정당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공감했다"고 밝혔다. 양당은 야권 재편 논의의 시점을 다음달 12일 국회에서 열릴 예정인 양당 원내대표 주최의 토론회로 보고 있다. 토론회는 양당제의 폐해와 다당제 필요성, 야권의 재편 등에 관한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장 원내대표는 오는 12일 정당학회 주관으로 열리는 ‘지방선거 후 양당 체제로의 회귀 상황’ 토론회에서 양당 조기 통합 논의를 공론화할 계획이다. 바른미래당 관계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