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4.1℃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4.3℃
  • 맑음대구 26.2℃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4.3℃
  • 맑음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2.2℃
  • 맑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6.7℃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경제

광주광역시, 전방·일신방직 부지 개발방안 본격 검토

-광주시, TF서 계획안 마련해 업체와 본협상 여부 결정

           

[투데이전남=정길도 취재부장] 근대 산업문화 유산으로 남아있는 전방(옛 전남방직), 일신방직 공장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전망이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방직산업 메카인 북구 임동 전방, 일신방직 공장 터 개발 계획을 구상할 태스크포스(TF)가 곧 출범한다고 밝혔다.


TF는 부시장을 단장으로 시와 자치구 관계자, 지방의원, 도시계획 등 분야별 교수 20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전방과 일신방직은 평동산단에 운영 중인 공장의 생산 능력을 설비 현대화 등으로 늘려 임동 공장을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전방 임동 공장은 2017년 말 가동을 중단했으며 일신방직은 아직 가동 중이다.


두 업체는 임동 공장 부지 29만1천800여㎡ 용도를 공업용지에서 상업이나 주거 용지로 변경해 호텔, 업무 시설, 쇼핑 시설, 주상복합 시설, 도로, 공원 등을 조성하겠다는 제안서를 지난해 8월 시에 제출했다.


광주시는 이와 별개로 도시계획, 경관, 교통, 문화, 환경 요인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계획을 마련한 뒤 업체와 본협상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조건 없는 토지 용도변경은 특혜로 비칠 수 있는 만큼 땅값 상승액의 절반가량을 공공 기여금으로 받는 방침을 정하고 협상할 예정이다.


광주에서는 성인학원이 옛 호남대 쌍촌캠퍼스의 학교 부지 해제 등으로 생기는 부동산 수익을 예상하고 242억원을 공공 기여해 근린공원 조성, 기반시설 확충 등에 투입하기로 한 전례가 있다.


광주시는 방직 공장이 도심에 자리 잡아 생긴 민원, 부지 개발 가치 등을 고려해 업체 측이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도 가동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업체 측의 제안서를 검토하고 시의 기본안을 마련해 서로 논의하는 작업이 있을 것"이라며 "시민 다수의 이익, 공익성 등을 담은 개발 계획안을 구상해보겠다"고 말했다.


임동 방직 공장은 1935년 일본 방직업체가 설립한 공장이 모태로 시민에게는 일제 수탈의 아픔과 산업화 시기 여공들의 애환이 서린 근대 산업문화 유산으로 인식된다.


1945년 해방 이후 일본인들이 물러가고 정부 소유 전남방직 공사로 출범했다가 1951년 전남방직 주식회사로 민영화됐으며 1961년에는 일신방직이 분할됐다.

 

Today news/ 정길도 취재부장

 




의정

더보기
전승일 서구의원, 지역발전 공로 각계 감사패 ‘봇물’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전승일 광주 서구의원(사회도시위원장)이 지역발전에 공헌한 공로로 각계로부터 잇따라 감사패를 받고 있다. 전 의원은 25일 광주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회 해단식에서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이는 지난 2월 대한전문건설협회로부터 받은 감사장을 시작으로 지난 2일에는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로부터 감사패를, 17일에는 농성1동 자생단체 일동으로부터 받은 감사패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 감사패다. 전승일 의원은 서구의회 사회도시위원장으로 직무를 수행하면서 탁월한 리더십과 남다른 봉사정신으로 지역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으며 주민주체의 복지공동체 구현에 앞장 서 왔다. 또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조례를 발의하는 등 왕성한 의정활동과 함께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방역활동, 그리고 광고물 및 불법쓰레기 수거, 취약지 청소를 함께 하는 등 초심을 잃지 않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 오기도 했다. 기영준 주민자치위원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은 전 의원은 “주민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하라는 뜻으로 생각하고, 계속해서 주민들과 마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열심히 발로 뛰면서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


LIFE

더보기
김부겸, 당 대표 출마 앞두고 광주 찾아 지지 호소 [투데이전남=정길도 취재부장]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나선 김부겸 전 의원이 출마 선언을 이틀 앞둔 7일 광주를 찾아 지역주의 극복과 광주정신 계승 적임자가 선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언론에서 이번 전당대회를 영·호남 대결로 규정하고 있지만, 지금이야말로 누가 몸으로 맞서 지역주의의 벽을 넘을 후보인지, 누가 광주정신을 온전히 계승할 후보인지 선택받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특히 이날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는 이낙연 의원에 대한 평가를 삼가며 "누가 되더라도 상처 내고 흠집 내면 두 사람에게 다 초라할 것이다. 민주당 전체에도 마이너스"라며 "대선 전초전을 전제로 비교하고 경쟁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고 경계했다.김 전 의원은 또 "당대표 출마를 결심하고 가장 먼저 광주를 찾았다"며 "어린 시절 광주 공군비행장은 아버지의 근무지였고, 5·18민주항쟁 때는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대구지역 행동책으로 10대 현상수배자에 이름이 오르기도 했다"고 광주와의 인연을 강조했다. 아울러 "5·18 40년이 지난 지금도 왜곡된 역사와 은폐된 진실은 규명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