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조금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4.8℃
  • 울산 21.1℃
  • 흐림광주 24.9℃
  • 부산 21.2℃
  • 흐림고창 25.7℃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정치

민중당, '진보당'으로 당명 바꿔 '새로운 바람' 다짐

-광주시당 위원장에 김주업 전 전국공무원노조 위원장 선출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민중당이 당원 총투표를 통해 '진보당'으로 개명한 가운데 광주시당이 지도부를 선출하며 새 출발을 알렸다.


진보당 광주시당은 22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당 위원장에 김주업 전 전국공무원노조 위원장을 선출했다고 밝혔다. 광주노동자민중당 위원장에는 안지섭, 광주빈민민중당 위원장으로는 김철영을 선임했다.


김주업 위원장은 20여년에 걸친 공무원 활동을 바탕으로 정치와 주민들을 연결하는 생활 정치 감각이 탁월하고 약 4년간 전국공무원노조 위원장으로 활동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이날 새 당명으로 본격 출범을 알린 진보당은 "당명 개정은 과감한 혁신으로 진보정당의 정체성을 지키고 국민들 곁으로 더욱 친근하게 다가서는 대중정당으로 변화하겠다는 당원들의 의지가 모아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진보당은 "자주와 평화실현 정당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자산재분배를 통해 민생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는 한편 지역정치에 새 인물과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20일 구 민중당은 당원 총투표를 열고 '진보당'으로 당명 개정을 확정했다. 이어 김재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을 상임대표로 선출했다.

 

Today news/최창호 취재본부장

 

 




의정

더보기
전승일 서구의원, 지역발전 공로 각계 감사패 ‘봇물’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전승일 광주 서구의원(사회도시위원장)이 지역발전에 공헌한 공로로 각계로부터 잇따라 감사패를 받고 있다. 전 의원은 25일 광주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회 해단식에서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이는 지난 2월 대한전문건설협회로부터 받은 감사장을 시작으로 지난 2일에는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로부터 감사패를, 17일에는 농성1동 자생단체 일동으로부터 받은 감사패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 감사패다. 전승일 의원은 서구의회 사회도시위원장으로 직무를 수행하면서 탁월한 리더십과 남다른 봉사정신으로 지역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으며 주민주체의 복지공동체 구현에 앞장 서 왔다. 또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조례를 발의하는 등 왕성한 의정활동과 함께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방역활동, 그리고 광고물 및 불법쓰레기 수거, 취약지 청소를 함께 하는 등 초심을 잃지 않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 오기도 했다. 기영준 주민자치위원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은 전 의원은 “주민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하라는 뜻으로 생각하고, 계속해서 주민들과 마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열심히 발로 뛰면서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


LIFE

더보기
최강욱, ‘윤석열은 장고 끝에 악수둘것’ 전망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고민이 길어지는 가운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은 장고 끝에 악수를 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대표는 8일 KBS1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사항 이행 요구에 답하지 않고 있는 상황을 거론하며 “있을 수 없는 일이 자꾸 벌어지고 있는데 법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장관 지휘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며 "장고 끝에 악수를 둘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이 굉장히 완곡하고 문학적인 표현으로 ‘이런 문제가 있다고들 하니 한 번만 재고해주십시오. 특임검사로 하면 어떻겠습니까’라는 말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 같다”며 “하지만 결국 그게 외통수가 될 것이다. 장관이 ‘지휘 문건에 써진 대로 하라’고 하면 (윤 총장 입장에서는) 아무런 대책이 없다. 그 다음에는 징계받고 범법행위가 있었다면 수사 받고 이런 길밖에 남아 있지 않다”고 했다. 최근 윤 총장이 법조계 원로들을 만나 자문을 구한 사실에 대해서는 “내부 사람들이 규합을 해서 본인을 맹목적으로 지지해주는 상황이 아니다. 그러니 외부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