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16.6℃
  • 구름조금강릉 17.0℃
  • 구름조금서울 17.2℃
  • 맑음대전 17.4℃
  • 구름조금대구 19.5℃
  • 구름조금울산 17.3℃
  • 구름조금광주 18.3℃
  • 맑음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18.0℃
  • 맑음강화 15.0℃
  • 구름조금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6.8℃
  • 구름많음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종합

[투데이 칼럼] 태영호의 경거망동은 자신에게 화를 불러올 것

-경솔한 언행으로 우를 범해서는 안돼

URL복사

2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대한민국 국민들은 TV를 보면서 해괴망칙한 장면에 눈과 귀를 의심했다.


탈북자인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인영 후보자에게 주체사상 신봉자가 아니었냐며, 사상전향을 했느냐, 이젠 주체사상을 버렸다고 왜 말을 못하냐고 추궁 하고 있었다.


이인영 후보자는 저에게 사상전향 여부를 묻는것은 (태영호 의원이) 아직 남쪽의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아직 민주주의에 익숙하지도 못한 태영호가 내뱉는 이야기는 한마디로 가관이었다.


태영호는 후보자의 삶의 궤적을 많이 들여다봤는데 언제 어디서 또 어떻게 사상전향을 했는지 찾지를 못했다며 자신은 귀순 후 대한민국만세 삼창을 했기 때문에 그게 전향의 증거라며 사진을 들고 나왔다.


어디서 나타났는지 정체모를 인물도 아니고 대한민국 국회의원 4선에 여당 원내대표까지 지낸 후보자에 대한 그 같은 발언에 많은 국민들은 모독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대한민국은 위장간첩의 경험을 많이 가지고 있다. 그러한 점에서 많은 국민들은 태영호의 국회입성을 항상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보고 있다는 사실이다.


83년 귀순한 위장간첩 신중철 대위는 귀순 후 정보사령부에서 대령으로까지 진급하면서 중요 정보를 흡수했다. 또한 최전선에 배치된 20개 사단을 다니면서 각 사단마다 정보참모와 작전참모로부터 극비의 정보를 다 청취했다. 그리고 어느 날 중국을 통해 사라져 버렸다.


그런가 하면 위장귀순 간첩으로 몰려 사형당한 고() 이수근씨는 49년 만에 재심을 통해 오명을 벗게 됐다. 이수근은 자유가 없는 북쪽이 싫어 내려왔는데 남쪽에도 자유가 없어서 번민했다. 그리고 결국 자유를 찾아 제3국으로 도피하다가 붙잡혀 비극적 최후를 맞았다.


아이러니하게도 태영호는 선배 탈북자 이수근의 생명을 앗아간 박정희-전두환의 후예당에 몸을 담고 있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지금 진정한 자유대한에 사는 그는 정말 운이 좋고 복이 많은 사람이다.


나는 그가 경솔한 언행으로 굴러들어 온 복을 차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 그리고 그들의 삶이 '토사구팽'되지 않고 '해피엔딩'이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왜냐하면 이수근과 같은 비극적 삶이 자유대한민국에서 반복되는 것을 결코 원치 않기 때문이다.

 

Today news/최창호 취재본부장 news5147@naver.com

 





의정

더보기
전승일 광주서구의원, 발로 뛰는 의정활동 ‘돋보여’ 전승일 광주 서구의원(농성1,2동,화정1,2동,양동,양3동)이 후원물품 백미 200포를 기증 받는 등 연일 발로 뛰는 의정활동을 펼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전승일 의원은 침수피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자신의 지역구인 ‘양동시장1지구 지역주택조합(가칭)’ 박은영 추진위원장을 직접 찾아가 침수피해로 말미암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이 많아 이들을 위해 후원을 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박은영 추진위원장은 이웃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싶다면서 흔쾌히 후원품 백미(10kg) 200포를 기증하여 주었다. 박 위원장은 ‘갑작스런 침수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구청 복지정책과는 백미(10kg) 200포를 수해피해를 가장 많이 입은 서창동, 유덕동 등을 포함해 동 주민센타에 골고루 전달될 계획이며, 돌아오는 추석을 맞아 어려운 취약계층 및 독거노인들에게도 전달 된다고 말했다. 전승일 의원은 ‘수해피해자 및 지역의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된다고 하니 의정활동에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을 위해 발로 뛰면서 적극적인 의정활동에 앞장 서겠다’고


LIFE

더보기
이병훈 의원, '亞문화전당 정부 기관화' 法 개정안 발의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이병훈(광주 동남을)의원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정부 상설 기관으로 규정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 의원이 발의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문화전당 조직통합조정과 문화도시 사업 유효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하고, 문화전당 운영을 법인에 위탁한다는 내용을 삭제해정부 소속 기관으로 규정하고 아울러 현행 2026년까지인 특별법 발효 기간을 2031년까지 연장함으로써 전당의 운영 정상화를 위한 기초를 닦는 내용의 법안이다. 아시아문화전당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핵심사업으로서 건립비 7064억원을 포함하여 현재까지 1조 1000억원이 투여된 대형 국책사업이다. 전당은 정부가 두 번 바뀌는 동안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2015년 11월 겨우 개관했으나, 아직도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 2015년 당시 전당이 아직 개관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전당을 법인화하는 것을 전제로 특별법을 개정함으로써 아시아문화전당 사업을 왜곡, 축소하려 한다는 비난이 일었다. 당시 개정된 현행법에는 전당을 2015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법인에 ‘일부위탁’하여 운영하고, 이후 평가를 거쳐 ‘전부위탁’하는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