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11.7℃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2.6℃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4.3℃
  • 맑음고창 12.6℃
  • 맑음제주 14.7℃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7℃
  • 구름조금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1.7℃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종합

이 시대의 교육적 철학은 무엇으로 답하는가?

과거 우리들은 부모와 스승 임금은 하나라고 했다. 그래서 군사부일체로 배웠다.

URL복사

                                  


김선일/푸른강진21협의회 공동의장


과거 우리들은 부모와 스승 임금은 하나라고 했다. 그래서 군사부일체로 배웠다.

스승의 그림자도 밟으면 안된다 했다.

온고지신 이라 해서 옛 것을 알고 새로운 것을 알 수 있다 했다.

요즘 시대는 새로운 것을 모르면 사람 축에도 못드는 그래서 대화의 단절이나 대접을 못받고 소외되는 세상을 살고 있다.

새로움을 모르는 부모는 아이의 고통조차 모르는 무능한 부모가 된다.

아이들은 그것도 모른다며 부모를 도외시 하기까지 이르렀다.

컴퓨터, 스마트폰에 이르는 급변의 시대에 그 기능들을 사용하지도 못하여 새로움이 넘실거리고 IT시장에는 정보가 넘쳐서 아예 정보를 차단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그러하니 자식에게 부모교육은 이미 지나간 쾌 쾌 묵은 잔소리에 다름 아닐 수 밖에 없다.

 이제 우리가 이 시대를 살아 가는 방법 공부를 해야 한다.

일단, 원칙이 있다.

첫째, 각자 다움이 있어야 한다.

부모는 부모다워야한다

선생은 선생다워야한다.

어른은 어른 다워야한다

아이는 아이 다워야한다.

학생은 학생다워야한다.

스스로 다움을 알 때 질서가 확립 될 수 있다.

그러나 그 다움이 쉽지 않다.

그래서 공부가 필요하다.

다움을 일깨우는 철학적 차원이 익숙 되어야 한다.


둘째, 다양성 문화가 인정 되어야 한다.

나만 아는 것이 아니라 저 사람도 다른 것을 알기에 각자는 자신의 앎이 있고 자신만의 특유의 성향과 무기가 있음을 인정 해야 한다.

셋째, 시대를 초월하는 포용력이 요구된다.

그 위에 정립되는 양식의 소양은 그 지역과 그 시대의 문화가 된다

이시대 즉 미래는 결국 문화로 구축되는 문화의 시대가 된다.

이미 민족보다 세계 각국에는 말이 다르고 생각과 역사가 다른 지구인이 함께 사는 지구인시대가 되었다.

다시 말해서 다문화시대가 지금이다.

바로 포용의 시대가 온 것이다.

각자가 상대를 포용할 때와 배척했을 때에 그 상황과 결과는 예측된다.

다움에는 절제와 신뢰가 바탕이 될 것이고 베풀고 받아들이는 포용으로 보답되어 모든이가 그 품성에 감사하는 사회적 그늘진 곳 없는 아름다운 사회의 문화적 토양으로 살아볼 만한 세상의 희망이 저절로 기대될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자신의 본분을 다하는 다움을 익히고 서로를 감싸주는 믿음의 보양식을 우리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시대의 변혁에 역행하자는 것이 아니다.

시대의 변화를 역동적으로 받아들이고 앞서가는 실천력을 만들자는 것이다.

그것도 좀더 효율적으로 배우고 그 배움을 실행하자는 것이다.


 먼저, 경험이 풍부하고 지식을 고루 갖춘 어른들을 아이들 현장교육에 참여시켜 사랑과 역량을 키우고 아이들은 어른의 풍부한 인성까지 갖추게 되는 전인교육의 틀을 갖춘다.


역량있는 노인들의 일자리도 해결하는 일석이조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노인과 아이들이 함께 호흡함으로서 동질성 확보 및 사랑을 느끼고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감사를 배울 것이다.


인간의 지극한 참꽃이 바로 감사이기에 그 감사함을 피부로 느낀다면 교육적 최고선의 성공이 아니겠는가?


그리고 사회의 최소단위인 가정부터 다움을 실천하여야 한다.

아버지부터 본분을 다하고, 어머니가 본분을 다하고 그러므로 그 자식이 본분을 다하는 상부상조를 되살리는 그런 우리 지역의 모습을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살아가는 우리 지역부터 다움의 실천이 질서로 확립되고

비로소 효가 새롭게 덕으로 되살려지는 사회

이렇게 진정한 아름다운 우리의 본연의 사람 사는 사회로 회귀되는 인본사상의 문화

바로 이것이 어찌 우리가 바라는 문화가 아닐 것이며, 우리가 다지고 싶은 철학이 아니겠는가?.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민형배·윤건영 "국회의원 국민소환법" 공동 발의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을)은 윤건영 의원(서울 구로을)과 함께 국회의원 국민소환에 관한 법률안인 '국민소환법'을 공동 발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방자치단체의 장과 지방의회 의원은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에 따라 주민소환이 가능하다.하지만 국회의원은 같은 선출직이지만 관련 법안이 없어 직권남용·비위행위에 책임을 묻지 못했다. 국회의원도 소환대상에 포함해 국민 정치참여, 의정활동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민 의원은 설명했다. 이번 제정안은 지역구·비례대표 국회의원 국민소환, 국민소환 서명요청 활동시 전자서명 이용, 국민소환 대상 국회의원에 소명기회 제공 및 시민토론회 개최 등이 주요 내용이다. 민 의원은 “국민소환법 제정을 통해 시민 정치참여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국회가 시민 뜻대로 일하는 국회로 다가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 의원은 "주권자인 국민의 뜻에 따라 의정활동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있어야 한다"며 "국민소환제도를 통해 국민을 위한 책임 정치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 민 의원은 국민소환법 제정과 동시에 기존의 주민소환법에 명시된 절차와 요건을 간소화하고, 그동안 공직선거법 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