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6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윤장현 광주시장, 하계 다보스포럼서 역설

“기술의 발전, 사람 중심으로 이뤄져야”- 윤장현 광주시장, 하계 다보스포럼서 역설- EV100포럼 이어 또 다시 세계무대서 조명-


윤장현 광주시장, 하계 다보스포럼서 역설

       

“기술의 발전, 사람 중심으로 이뤄져야”- 윤장현 광주시장, 하계 다보스포럼서 역설- EV100포럼 이어 또 다시 세계무대서 조명- ‘스마트 휴먼시티’ 구축 등 미래 비전 밝혀 광주광역시가 세계경제포럼에서 대한민국 지방정부 가운데 4차 산업혁명을 가장 잘 대비하고 있는 도시로 인정받았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28일 오후 중국 다롄 콘레드호텔 주리치홀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뉴챔피언 연차총회’(하계 다보스포럼)의 세션 중 하나인 ‘현실로 다가온 자율주행’에서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 휴먼시티’를 주제로 발표했다. 매년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다보스포럼과 함께 세계 경제와 각종 글로벌 이슈를 논의하는 자리인 하계 다보스포럼은 차세대 리더들의 포럼으로 여겨지고 있다. 특히 올해 주제는 ‘4차 산업혁명과 포용적 성장 실현’으로 윤 시장은 민선6기 출범 이후 친환경자동차, 에너지밸리, 문화콘텐츠 등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정책을 발 빠르게 추진했다는 평가를 받아 포럼 초청 대상자로 선정됐다. 앞서 윤 시장은 올해 1월 중국 북경에서 열린 ‘EV100포럼’에도 한국에서 유일하게 초청받아 대표 자격으로 참가한 바 있다. 이날 포럼에서 윤 시장은 친환경 미래자동차 도시를 꿈꾸는 광주의 현재와 4차 산업혁명의 도래에 대비하는 스마트 휴먼시티의 비전에 대해 소개했다. 윤 시장은 “광주시는 한전과 힘을 모아 에너지밸리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여기에 수소차, 전기차 시범사업을 확대해 e-mobility 미래 서비스산업을 육성, 전기자동차 선도도시로 나아갈 계획이다”고 말했다.또 이를 위해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윤 시장은 “새로운 산업혁명 물결의 핵심은 인본주의적 가치와 철학이 담긴 사람 중심의 기술이어야 한다”며 “친환경자동차 선도도시를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는 광주시는 자동차가 인간에게 삶과 행복을 안겨주는 단초가 될 ‘스마트 휴먼시티’를 꿈꾸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인간 존엄을 역사 속에서 지켜오고 가치 수호를 위해 투쟁했으며 1998년에는 아시아인권헌장을 최초로 선언하기도 한 광주에서 인간 중심의 스마트 휴먼시티 구축을 구상하는 일은 당연한 일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 시장이 발표한 ‘스마트 휴먼시티’ 모델은 포럼에 참석한 90여 개국 1500여 명의 정․재계 인사와 학자들로부터 주목받았다. 윤 시장은 발제에 이어 자나 로젠만 미국 에어버스 국방 우주집행위원, 오노 반 베드히젠 네덜란드 엔스헤데 시장 등과 토론을 진행하고 구체적인 개념 등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소이치로 타카시마 일본 후쿠오카 시장과는 개별 면담을 하고 2019년 광주에서 열릴 예정인 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 todaynews - 광주본부장 강 향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