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5 (금)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7.5℃
  • 서울 14.5℃
  • 대전 15.6℃
  • 대구 17.1℃
  • 울산 16.5℃
  • 광주 16.9℃
  • 부산 17.8℃
  • 흐림고창 17.5℃
  • 제주 23.3℃
  • 흐림강화 14.2℃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교육

국가교육회의, 김진경 의장 발언 해명... “현행 대입, 학생 80% 바보 만들어”

현행 대입제도의 문제점 지적... 모든 학생들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취지

[today news 이병철 기자]  대통령 직속 교육자문기구인 국가교육회의의 김진경 의장은 23일 “현행 대학입시제도가 학생의 80%를 바보로 만들고 있다”면서 현행 대입제도를 비판했다.


사진 출처 :  국가교육회의 ('2030 교육포럼' 연설중인 김진경 의장 )


김 의장은 특히 수능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그는 "중장기 관점에서 보면 지금 수능은 결코 공정하지 않다"면서 "반복해서 공부하면 점수를 따게 돼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수능은 오지선다형이라 미래 역량을 측정할 수 없고, 재수·삼수하거나 돈을 들이면 점수를 따므로 공정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지금의 대입과 제도 논란은 학생의 80%를 바보로 만들고 있는데 이런 게 제일 불공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는 24일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의 발언은 현행 대입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으로, 공교육 시스템이 모든 학생들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또한 “대입문제는 중장기 교육비전 차원에서 교육 개혁의 다양한 의제를 논의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큰 틀의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국가교육회의측은 현행 대입제도 속에서 다수의 학생들이 교육과정과 입시 체제에서 소외되어 있는 문제점을 지적한 것으로, 공교육 시스템이 모든 학생들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취지라고 하였으며, ‘일종의 대입자격고사’는 모든 학생들의 기본역량을 보장하는 하나의 평가 방안을 예시로 든 것이라고 전했다.


관계자에 의하면 대입문제는 수시·정시 비율논의에 한정할 것이 아니라, 중장기 교육비전 차원에서 교육 개혁의 다양한 의제를 논의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큰 틀의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사진 출처 : 국가교육회의


한편 국가교육회의는 대통령직속 자문기구로서 ‘국가교육위원회’의 설치에 앞서 교육혁신 및 중장기 교육정책 논의를 주도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의정

더보기
광주광역시의회, 제289회 임시회 개회 [투데이전남=최창호 취재본부장] 광주광역시의회(의장 김동찬)는 5월 6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제289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오는 5월 15일까지 10일간의 회기에 들어갔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광주시의 2020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과 시 교육청의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고, 조례안 39건, 예산안 4건, 규칙안 1건, 동의안 2건, 보고안 5건 등 총 51건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상임위원회 별로 심사할 조례안으로는 의회운영위원회에서는 「광주광역시의회 의원 행동강령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1건이며, 행정자치위원회에서는 「광주광역시 상징물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광주광역시 명예시민증 수여 및 명예시장 추대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광주광역시 금고지정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광주광역시 시세 기본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다. 또한 「광주광역시 지진피해 원인조사단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광주광역시 민간 건축물 지진 안전성 표시제 운영 조례 폐지조례안」, 「광주광역시 남북교류협력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10건을 심사할 예정이다. 한편, 이 날 임시회에서는 2020년도 제2회 광주광역시 일반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 추가


LIFE

더보기